상단여백
HOME 이슈
현대엘리베이터, 충주에 4차 산업혁명 이끌 스마트 팩토리 추진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현대엘리베이터 본사 및 공장은 협소한 부지로 인해 공장 확장과 효율적인 생산라인 구축이 어려워지고 주요시설이 노후화함에 따라 매각, 충북 충주로 이전이 결정됐다. 새로운 공장엔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할 예정이다.

충북 충주 제5산업단지에 15만614㎡ 규모로 새공장 및 물류기지 건설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현대엘리베이터(대표 장병우)가 충주 제5 산업단지(충북 충주시)로 본사 및 공장 이전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엘리베이터 서울사무소 전경 [사진=현대엘리베이터]

15만614㎡(4만5,561평) 부지에 조성될 현대엘리베이터 새로운 공장은 사물인터넷 (IoT)과 빅 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로 효율적인 운영은 물론 시장 상황을 실시간 반영해 최적의 생산을 가능케 한다. 연간 생산량은 2만5,000대 규모다. 또한 기존에 별도로 운영하던 물류센터를 새 본사로 이전해 공장과 통합 운영함으로써 시너지가 기대된다.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현재 본사는 현대엘리베이터가 1984년 창립 이후 글로벌 톱 7에 오르기까지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왔다. 특히 IMF시절 국내 회사를 인수 합병한 글로벌 기업들이 공장을 폐쇄하고 해외로 생산기지를 이전하는 와중에도 국내 생산 방침을 고수하며 토종 기업의 자존심을 지켰다. 그러나 협소한 부지로 인해 공장 확장과 효율적인 생산라인 구축이 어려워지고 주요시설이 노후화함에 따라 매각, 이전이 결정됐다. 

장병우 대표는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생산공장 및 물류창고 통합 운영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충청북도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