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SKT, 5G·AI 혁신 기술로 글로벌 ICT 이정표 세운다
SK텔레콤이 5G 상용화 기술로 구현된 가상현실·스마트팩토리·자율주행·블록체인 등을 선보이며 세계 1호 5G 상용 솔루션인 ‘5G-AI머신비전’을 MWC를 통해 해외에 처음 공개했다.

5G 상용화 기술로 구현된 가상현실·스마트팩토리·자율주행·블록체인 선봬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5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열리는 ‘MWC19’를 통해 5G VR로 공간 한계를 극복하고 AI가 산업생산성을 높이는 등 첨단 기술이 펼칠 미래 생활상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전시장의 핵심인 제3홀 중심부에 올해로 10년째 단독 전시관을 마련하고 5G 커넥티드 스페이스, 5G 커넥티드 팩토리, 5G 커넥티드 소사이어티, 5G 커넥티드 비히클 등 총 4개 테마로 공간을 구성했다. 

SK텔레콤 모델이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 체험 공간 앞에서 혼합현실(MR) 글래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SK텔레콤의 앞선 5G 상용화 기술로 구현된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블록체인, 양자암호 등 혁신 서비스 및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다. 

현실·가상 경계 넘나드는 차세대 VR ‘5G 하이퍼 스페이스’ 체험존 마련 

SK텔레콤은 이번 MWC에서 처음 공개하는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프로젝트명 ‘eSpace’)을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관람객들은 VR기기를 쓰고 eSpace를 통해 현실 세계를 그대로 복제한 호텔, 사무실, 쇼핑몰 모습의 가상공간에 들어가게 된다. 

이 안에서 관람객들은 손에 쥔 센서를 활용해 레스토랑·호텔 예약 및 집안 인테리어를 하거나 회의를 할 수 있다. 가상공간 안에서 네비게이션을 따라 이동하거나 전혀 다른 공간으로 순간 이동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5G 대중화에 맞춰 eSpace를 커머스·교육·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세계 1호 5G 상용 솔루션인 ‘5G-AI머신비전’, MWC 통해 해외 첫 선

아울러 SK텔레콤의 세계 1호 5G 상용 솔루션인 5G-AI 머신비전이 해외에서 처음 소개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전망이다. 5G AI 머신비전은 공장 생산라인에 고화질 카메라, 5G 네트워크, AI를 접목해 제품의 결함 여부를 빠르게 확인하는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은 컨베이어 벨트를 지나는 부품을 여러 각도에서 촬영해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하면 고성능 AI가 사진을 순식간에 판독해 품질을 검사한다. 근로자는 AI와 협업을 통해 인당 생산성을 최대 2배까지 높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아직 5G 상용 솔루션을 선보인 기업이 많지 않은 만큼 5G 상용화를 위해 MWC를 찾은 통신사, ICT 기업들의 제휴 문의가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전시관, 한국과 EU 간 5G 기술 교류 가교 역할도

아울러 SK텔레콤은 유럽 최대 통신사인 도이치텔레콤과 서로의 부스를 가상현실로 연결하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한국과 유럽의 ICT 융합을 상징적으로 전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가상현실 속에서 같이 영화나 스포츠 관람을 즐길 수 있는 ‘소셜VR’과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체험 공간을 각사 부스에서 만들었다. 다른 곳에 설치된 체험 공간이지만 서로 상호 작용한다. SK텔레콤관의 소셜VR 체험객은 도이치텔레콤 체험객을 가상공간에서 만나 같이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서로의 아바타로 감정을 전달하거나 대화도 나눌 수 있다. 

또한 양사 전시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QR코드 스캔 방식의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앱을 체험할 수 있다. 어느 부스에서든 블록체인 ID를 발급 받으면 이를 사용해 양사의 부스에 출입하고 토큰을 수집하는 등의 경험을 할 수 있다. 

스타트업 전시회 4YFN서 ICT 활용한 사회적 문제 해결 방안 제시 

SK텔레콤은 한국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함께 추진하는 6개 혁신 스타트업을 MWC에 초청한다. 이 기업들은 피라 몬주익(Fira Montjuïc)에 위치한 MWC의 스타트업 전시회 ‘4YFN(4 Years From Now)’에서 ICT를 통한 사회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 

SK텔레콤과 함께 전시하는 6개 스타트업과 그 전시품은 ‘레드커넥트’의 헌혈자 종합 관리 플랫폼, ‘수퍼빈’의 지능형 순환자원 회수 로봇, ‘스마프’의 지능형 관수장비 솔루션, ‘에이티랩’의 시각장애인용 스크린 리더, ‘칸필터’의 친환경 대기질 개선장치, ‘행복 GPS’의 치매노인 위치추적 서비스 등이다. 

올해 MWC 화두 중 하나가 정보 격차, 사회 불평등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을 ICT로 하자는 것인 만큼 SK텔레콤과 6개 협업은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여러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상용화에 힘입어 기술 융합이 가속화되고 글로벌 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5G 선도 사업자로서 강력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해 대한민국 ICT 산업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박규찬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규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