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유니버설로봇, 협동로봇 통한 생산 혁신 선보여
현재 제조업체들은 급격한 산업 변화와 기술 발전에 따라 혁신을 요구받고 있다. 산업은 과거와 달리 다품종 소량생산 중심으로 변화했고 유연한 자동화가 필요해졌다. 제조현장에서 사용되던 로봇 또한 마찬가지다. 이런 시장 변화에 따라 협동로봇의 선도 기업이자 마켓 리더인 유니버설로봇이 지난 13일 신제품 e-시리즈를 본격적으로 선보이는 신제품 테크니컬 워크숍을 진행했다.

신제품 e-시리즈 테크니컬 워크숍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유니버설로봇이 이번에 발표한 신제품 e-시리즈 협동로봇은 유니버설로봇의 획기적인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선한 결과물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속도를 앞당길 수 있는 기술 및 최신 ISO 안전 표준을 준수하는 기술 등이 포함돼 있다.

먼저 e-시리즈는 내장된 툴 중심의 포스 및 토크 센서로 정확도와 민감도가 향상돼 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서 활용할 수 있으며 새롭게 디자인한 반응형 유저 인터페이스는 이전보다 더욱 직관적으로 설계됐다. 또한 새로운 경량의 와이드 스크린 터치 펜던트로 프로그래밍 플로우를 단순화해 간단히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유니버설로봇 이용상 본부장 [사진=인더스트리뉴스]

e-시리즈는 독보적인 편리성 또한 제공한다. 로봇을 배치하고 첫 작업을 프로그래밍하는 데까지 불과 1시간밖에 소요되지 않으며 로봇의 손목-관절 툴 커뮤니케이션 인터페이스는 라인 통합에 걸리는 시간과 복잡함을 줄여준다. 더불어 로봇팔의 모든 관절은 2~6분 내로 교체가 가능하며 유지·보수 및 교체도 용이하다.

e-시리즈는 사용자의 설정에 따라 맞춤형 정지시간 및 거리를 포함한 17개의 안전 기능을 제공해 사람과 로봇의 협업을 더욱 쉽게 한다. 안전을 위한 이 모든 기능은 TUV Nord 인증을 받았으며 사람과 로봇의 협업을 위한 기계 안전 표준인 EN ISO 13849-1 및 EN 10218-1을 따르고 있다.

유니버설로봇 요로겐 본 홀렌 사장은 “e-시리즈 플랫폼은 협동로봇 시장의 리더인 유니버설로봇이 수년 간 쌓아온 경험이 녹아있다”며, “모든 사람들이 쉽게 일을 하고 그들의 역량을 강화하고자 하는 유니버설로봇의 철학이 담겨있다”고 전했다.

e-시리즈는 독보적인 편리성 또한 제공한다. 로봇을 배치하고 첫 작업을 프로그래밍하는 데까지 불과 1시간밖에 소요되지 않는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발표를 진행한 유니버설로봇 이용상 본부장은 “협동로봇은 사람과 로봇이 함께 협업해 서로의 가치를 높이는 시기가 도래하고 있다”며, “이런 인더스트리 4.0에서 유니버설로봇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꾸준한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본부장은 “신제품 e-시리즈를 직접 소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e-시리즈 또한 유니버설로봇의 UR플러스를 통해 사용자가 협동로봇을 훨씬 쉽고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으며 이것은 결국 생산 효율성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제일 기자 (news@industrynew.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