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산업동향
기술과 예술의 만남, ICT-문화융합센터 개소
정보통신과 문화예술이 함께하는 열린공간 조성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보통신기술(ICT)과 문화·예술 등 기술·산업 간의 융복합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산업 창출 거점 역할을 수행할 ‘ICT-문화융합센터’를 판교 제2밸리에 개소했다.

약 2,300평 규모인 이 센터에는 영상제작실, 기업 입주공간, 교육공간, 공연장 등의 시설이 설치되고, 외부기관이 참여하는 융복합랩, 교육 프로그램 등이 운영된다.  개소식에는 김용수 과기정통부 제2차관, 국회 4차 산업혁명특별위원회 김성식 위원장, 김병관 의원 및 카이스트, 한국예술종합학교, 페이스북, 카카오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해 성황리 개최됐다.

과기정통부는 ICT-문화융합센터가 다양한 아이디어가 창출되고 도전적인 스타트업이 모이는 역동적인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업과 예비창업자들을 위해 법률, 회계, 창업 등의 분야별 멘토링 서비스와 투자유치, 해외 마케팅 등을 지원함은 물론, 스타트업 간 아이디어 교환과 시제품 공동제작 마당이 마련된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산업 창출 거점 역할을 수행할 ICT-문화융합센터가 판교 제2밸리에 개소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 인문·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석학, 창작자, 기업가의 초청 강연과 관련 국제포럼 등이 개최되고 첨단 뉴미디어 아티스트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 홀이 운영된다. 또한 센터에는 다양한 기술·산업 간의 융합형 인재양성과 새로운 아이디어의 콘텐츠 개발을 위해 ‘오픈 랩’이 연중 운영된다.

테크(Tech)와 아트(Art)의 융합 분야에 있어 국내 최고 교육기관인 카이스트, 한국예술종합학교가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가상·증강현실(VR·AR) 등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카카오는 ‘스토리 펀딩’ 등의 프로그램으로 참여하고 페이스북은 자체 재원을 투입하여 아시아 최초로 ‘페이스북 이노베이션 랩’을 개소해 운영한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ICT-문화융합센터는 기술·문화 등의 융복합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신산업 창출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여러 기관이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융합을 가로막는 규제에 대한 개선 등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방제일 기자 (news@industrynew.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