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산업동향
스마트 팩토리, 대기업 VS 중소기업 '투트랙 전략' 세워야
한국형 스마트 팩토리, 유연생산체제 구축과 기술력 제고해야

[인더스트리뉴스 전시현 기자] 범지구적 시대의 화두인 4차 산업혁명은 주요국의 제조혁신의 움직임에서 태동했다. 여기에 발맞춰 스마트 팩토리는 4차 산업혁명이 제조업에 주는 메시지 가운데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전체 산업의 혁명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적으로 스마트 팩토리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주요 제조 강국인 독일, 미국, 일본은 각각 정교한 스마트화, 개방형 스마트화, 적용 가능성을 높인 스마트화라는 비전 아래 제조업 스마트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스마트 팩토리를 ‘ICT 기술을 활용해 제조업의 모든 가치사슬 요소를 효율화해 고객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으로 정의했다. 더불어 ‘제조업 혁신 3.0’,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 등을 추진해 스마트 팩토리 보급에 참여한 기업들의 생산성이 23% 개선되는 등 일정한 성과를 내기도 했으며 스마트 팩토리 보급수도 늘어났다.

스마트 팩토리는 4차 산업혁명이 제조업에 주는 메시지 가운데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전체 산업의 혁명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pixabay]

스마트 팩토리, 정부와 현실 제조 현장 차이
하지만 전은경 국회 입법조사처 산업조사팀 입법조사관은 "스마트 팩토리 중 82.3%가 기초적 수준 즉, 이력ㆍ추적관리에 머무르는 등 정부의 성과가 정책목표 및 시대적 필요에 비춰  스마트 수준 자체는 낮으며 공급 산업 발전이 미진하다는 한계가 있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전은경 입법조사관이 스마트 팩토리 관련해 제기한 문제 중 하나는 민ㆍ관 모두 수요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미흡한 가운데 스마트 팩토리의 보급 및 발전이 진행돼 혁신의 추진동력이 약하다는 것이다.

다품종 소량생산과 소비자의 필요에 맞춰 생산의 유연성을 지향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이전 시대와 달리 수요의 중요성이 강조된다. 그런데 제조혁신의 핵심인 스마트 팩토리 표준 플랫폼에 대한 정부 가이드라인을 보면 수요자는 배제된 채 공급과정의 효율성 제고만 강조되고 있어 혁신은 방향을 잃고 속도가 느려질 우려가 있다. 또한 스마트 팩토리 기반산업 분야에서 국내 공급사의 기술경쟁력 역시 선진국에 비해 취약한 상황이다. 

국내 중소기업, 기술 변화 적응력 미약
국내 조선 플래트 중소기업 A대표는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려면 최소 60억 원이 든다. 하지만 정부가 지원하는 금액은 최대 5천만 원이다. 턱없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만큼 결과물을 내야 한다. 바쁜 일상생활 속에 시간을 소요하는 것보다 차라리 지원금을 포기하는 게 낫다"라며 씁쓸해했다. 이어 "독일, 일본 등 선진국들이 다품종 맞춤 생산 등 제조업 트렌드에 맞춰 제조업 부흥전략을 펴면서 스마트 팩토리에 대규모 투자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해외 조사기관에 따르면 2015년 10억 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린 세계 1000개 이상의 기업 가운데 84%가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 중에 있거나 구축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국내 중소기업이 처한 사정은 좀 다르다. 한국무역협회가  ‘2017년 스마트 팩토리 엑스포 & 컨퍼런스’ 참관객을 대상으로 스마트 팩토리 구축에 대해 관심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2%가 관심은 있지만 구축비용, 기존 설비와의 연계성, 직원 역량 등을 이유로 도입을 주저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국내 제조 기업 절반 이상이 중소기업이다. 중소기업 대부분 자금 육성이 어렵고 대기업과 자본, 기술과 경영 등 제 분야에서 상대적 격차가 크다. 업계 전문가는 "중소기업 자체 발전의 지면에서 정책, 시책에 대한 적응 자세와 국내외 기술, 경제 여건 변화에 대한 적응력이 근본적으로 미약하다. 또한 급변하는 경쟁시대에 대처해 나갈 인재육성과 고용 안정에 대한 중소기업 자체의 노력이 부족하다"라고 꼬집었다.

유연 생산체제 구축과 그에 따른 기술력 제고해야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전은경 입법조사관은 민ㆍ관의 스마트 팩토리에 대한 인식이 생산자동화를 넘어 고객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국가가 주도하는 혁신의 큰 틀은 한편으로 정부ㆍ대기업과 다른 한편으로 중소기업ㆍ개인으로 역할과 기능을 나눠 분담하는 투트랙으로 진행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스마트 팩토리 기반산업에서 선진국과의 기술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서 보급형 CPPS(Cyber Physical Production Systems)를 통한 중소기업의 최적화된 유연 생산체제 구축과 그에 따른 기술력 제고 등 관련 현안의 해결을 도모해야 한다.

[전시현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