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스마트팩토리
4차산업위, 스마트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 논의정부 주도에서 민간 중심으로 전환

[FA저널 SMART FACTORY 방제일 기자] 그동안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스마트공장의 민간과 정부 주도 구축 비율은 30%대 70%로 정부 주도하에 이뤄졌다.

정부는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정부 중심에서 민간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사진=dreamstime]

정부는 2022년까지 50%대 50%로 민간 주도 비율을 늘리고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협력하면 정부가 후원하는 ‘상생형 모델’도 도입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상생형 모델’의 재원부담 비율은 정부가 30%, 대기업이 30%, 중소기업이 40%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최근 광화문 KT빌딩에서 제5차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스마트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을 심의했다. 정부는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정부 중심에서 민간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정부는 스마트공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공장의 스마트화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전문인력 양성을 돕기로 했다. 2022년까지 기존 생산인력을 스마트공장 운영인력으로 활용하는 재직자 직무전환 교육을 5만명에게 실시하고 스마트공장 기반기술 개발과 운영설계 고도화를 위한 석·박사 교육과정을 확대키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해 센서·로봇·솔루션 등 요소기술과 AI·VR 등 고도화 기술 확보를 위한 R&D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업종별·지역별 시범공장을 올해 6개에서 2022년까지 50개로 늘리고 대표공장을 확대해 중소기업의 벤치마킹을 유도할 방침이다.

또한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공장도 구축해 공동 활용하기로 했다. 스마트공장을 이미 구축한 기업들을 위한 전용사업을 올해 142억 규모로 신설하는 등 고도화에 힘쓰기로 했다. 스마트공장 기술과 솔루션을 공급하는 기업 육성과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선 대기업·중견기업·중소기업들이 ‘스마트공장 얼라이언스’를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스마트공장 확산을 통해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중소기업의 근로환경 개선 등을 통해 청년이 찾아오는 양질의 일자리가 확대된다는 목표 하에 정책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중소기업 혁신성장을 유도하기 위해 2022년까지 전국에 2만 곳에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7만5,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방제일 기자 (fa@infothe.com)]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