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신제품
탁월한 에너지 절감 효과와 이산화탄소 발생량 감소IoT와 인공지능 활용해 최상의 절감 솔루션 제공

[FA저널 SMART FACTORY 이건오 기자] 데이터 보유량이 기업의 경쟁력을 결정짓는 시대가 됨에 따라 대용량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 저장하는 데이터센터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글로벌 전문 기업인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는 데이터센터의 공기 흐름을 개선해 핫스팟을 제거하고 전력비용 절감과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이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슈나이더일렉트릭에서 제시하는 DCIM 쿨링 옵티마이즈(DCIM for Cooling Optimize)는 데이터센터의 공기 흐름을 조절해 평균 온도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는 솔루션이다. 데이터센터의 각 요소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분석해 최적화된 상태로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로 냉각장치 운영에 따른 전력 소모를 크게 낮춰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쿨링 옵티마이즈(Cooling Optimize) 소프트웨어는 모든 냉각 장치가 전 랙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학습한 다음 해당 정보를 사용해 냉각 장치 설정 및 공기 흐름을 자동으로 조정하고 모든 랙에 적절한 냉각량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98%까지 핫 스팟이 제거되고 냉각 전력 소비가 크게 감소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데이터센터 상면의 평균 온도를 유지하는 것은 설계된 IT 부하의 용량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데이터센터에 쿨링 옵티마이즈를 적용한 후의 3D 관리화면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데이터센터 전체 사용 전력 중 약 40%를 차지하는 쿨링에서 IoT와 인공지능을 활용해 최상의 절감 솔루션을 제공하는 쿨링 옵티마이즈는 장비 이동, 업그레이드 또는 IT 부하 스윙과 같은 온도에 영향을 주는 모든 요소들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관리자는 데이터센터 상면의 온도환경을 보다 잘 이해하고 신뢰성과 효율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에서 제시하는 쿨링 옵티마이즈 솔루션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크게 줄임과 동시에 항온항습 냉각 능력과 에너지 비용 절감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솔루션으로 DCIM의 전체 가치를 올리는 기술이다.

[이건오 기자 (fa@infothe.com)]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