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테크 산업동향
산업 영역 사물인터넷 시장 개발 위한 업계간 협력
LTE-M 게이트웨이 출시... 업계간 MOU 통해 산업용 IoT 분야 협력 강화

[FA저널 SMART FACTORY 이건오 기자] 글로벌 사물인터넷 전문기업 어드밴텍케이알은 KT와 LTE-M 게이트웨이 출시를 발표하고 ‘산업용 소물인터넷 시장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지난 6월 16일 밝혔다.

KT와 어드밴텍케이알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KT IoT사업전략담당 이광욱 상무(오른쪽 세번째)와 어드밴텍케이알 정준교 지사장(왼쪽 세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이번 업무협약은 LTE-M 기반으로 개발된 어드밴텍의 IoT 게이트웨이 ‘UBC-222’ 출시, 소물인터넷 B2B 시장 공동 개척을 목표로 한다. 어드밴텍케이알과 KT는 KT LTE-M 통신 기능을 탑재한 ‘UBC-222’의 출시를 위해 기존 휴대폰 수준의 통신 품질을 보장할 수 있도록 수 개월간의 필드테스트와 단말 검증 테스트를 거쳤다. 특히, ‘UBC-222’는 KT의 IoT 플랫폼인 ‘IoTMakers’와의 연동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해 IoT 디바이스의 연결부터 정보 수집, 관제까지 편리하게 IoT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다.

어드밴텍케이알과 KT는 ‘UBC-222’를 스마트 시티, 스마트 환경, 서비스 산업, 공장 자동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활용할 예정이다. 전국망 커버리지와 우수한 통신품질이 확보된 LTE-M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 관제가 요구되는 산업 자산 관리, 상태 기반 모니터링, 예측 정비 등의 용도로 사용하기에 적합하며 특히 LTE-M은 LoRa와 대비해 높은 업링크/다운링크 속도를 보장하고 다양한 산업환경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보다 많이 수용할 수 있는 강점을 지니고 있다.

KT IoT사업전략담당 이광욱 상무는 “이번 LTE-M 기반의 IoT 게이트웨이 개발을 통해 기존의 산업 현장에서 사용되던 혼간섭이 많은 비면허대역 주파수 통신방식들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어드밴텍과의 협력을 통해 인더스트리 영역의 소물인터넷 시장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드밴텍케이알 정준교 지사장은 “어드밴텍은 최근에 산업용 하드웨어에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솔루션 레디 플랫폼(SRP) 전문 회사로의 변혁을 진행하고 있다”며, “KT와 협업을 통해 산업용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fa@infothe.com)]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