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슈나이더일렉트릭, 피닉스컨택트 자동화 제품군에 범용 자동화 솔루션 EAE 배포
자유로운 PLCnext 컨트롤러 사용 및 범용 자동화 협력 강화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독일계 글로벌 기술 기업인 피닉스컨택트(Phoenix Contact)의 자동화 제품군에 개방형 자동화 솔루션인 EAE(EcoStruxure Automation Expert)를 배포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독일계 글로벌 기술 기업인 피닉스컨택트의 자동화 제품군에 개방형 자동화 솔루션인 EAE(EcoStruxure Automation Expert)를 배포했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슈나이더일렉트릭의 EAE는 UAO 런타임 엔진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초의 개방형 자동화 솔루션이다. 이는 자동화 소프트웨어를 하드웨어에서 분리하고 여러 자동화 공급 업체의 제안을 원활하게 통합하도록 설계돼 산업 분야에서 전례 없는 유연성을 제공한다. 또한 산업 자동화 시스템 통합업체 및 OEM에게는 보다 뛰어난 민첩성과 간편함을 제공한다.

피닉스컨택트의 자동화 제품군인 PLCnext Technology에 도입된 EAE를 통해 사용자들은 하나 이상의 PLCnext 컨트롤러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할 수 있다. 또한 UAO 런타임 엔진을 사용하여 자유롭게 PLCnext 컨트롤러를 잠금 해제할 수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과 피닉스컨택트는 개방형 자동화를 실현하기 위한 비영리 조직인 유니버셜 오토메이션협회(Universal Automation. Org, UAO)의 회원사로, 동일한 런타임 기술인 UAO 런타임 엔진(Runtime Engine)을 공유하고 있다. 간단한 애플리케이션 이식성과 상호 운용성을 통해 산업 운영자에게 새로운 수준의 엔지니어링 및 유지 관리 효율성을 제공한다.

UAO 런타임 엔진은 IEC61499 표준을 기반으로 하드웨어와 완전히 독립적인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생성 및 실행한다. 이는 소프트웨어 자동화를 새롭게 정의하는 것으로, 폐쇄적이고 독점적인 자동화 플랫폼에 얽매이지 않고 인더스트리 4.0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

피닉스컨택트의 수석 프로젝트 엔지니어이자 개방형 공정 자동화 포럼(OPAF)의 공동 의장인 앤드류 밴더풀(Andrew Vanderpool)은 “슈나이더일렉트릭과의 협력을 통해 PLCnext Technology의 유연하고 개방적인 특성이 입증됐다”며, “우리는 PLCnext Technology와 범용 자동화가 어떻게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자동화 운용을 강화할 수 있을지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차세대 자동화 솔루션 인큐베이터 부문 수석 부사장인 파브리스 자돗(Fabrice Jadot)은 “피닉스컨택트의 PLCnext Technology에 EAE를 배포한 것은 다양한 시스템에서 개방적인 자동화 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고,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세계에서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전 세계의 어떤 기업도 단독적으로 인더스트리 4.0의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 이번 EAE 솔루션의 배포는 개방형 아키텍처와 협력하는 확장된 파트너 생태계가 산업 운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