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엣지 디바이스 위한 원격 관리 소프트웨어 나왔다… 에이디링크, ‘EdgeGO’ 제공
가동 중지 시간 최소화 및 기업 운영 강화, 효율성 향상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AI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5G 등 다양한 기술이 지속적인 발전을 이루면서 데이터가 발생한 위치와 가까운 곳에서 관련 정보를 처리하는 엣지 솔루션들에 대한 성장이 가속되고 있다. 이에 다양한 엣지 솔루션에 대한 원활한 관리는 수많은 데이터를 정상적으로 처리하는 데 있어 중요할 수 있다.

에이디링크가 엣지 디바이스를 위한 원격 관리 소프트웨어 ‘EdgeGO’를 출시했다. [자료=에이디링크]

엣지 컴퓨팅 분야 글로벌 리더인 에이디링크테크놀로지가 엣지 컴퓨팅 환경에서 원격 디바이스 관리를 위한 강력한 소프트웨어 플랫폼 ‘엣지고(EdgeGO)’에 대한 출시를 지난 19일 발표했다.

에이디링크에 따르면 엣지고는 확장성과 보안을 보장하면서 빠른 배포와 사용자 친화적인 운영을 우선시한다. 또 플랫폼은 실시간 알림, 원격 데스크톱 액세스 및 사용자 정의 가능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새로운 플랫폼에는 에이디링크 디바이스 사용자를 위한 스마트임베디드매니지먼트에이전트(Smart Embedded Management Agent, SEMA) 및 ASD+ SSD 수명 예측 같은 독점 기능도 포함돼 있다.

에이디링크는 언제 어디서든 엣지 장치를 글로벌 관리해야 하는 기업에게 있어 엣지고는 필수적인 솔루션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솔루션은 웹 기반 인터페이스를 통해 위치 제한 없이 데스크톱에 원격으로 액세스 및 재부팅할 수 있으며, 장치 종료까지 가능하다.

실시간 알림 및 대시보드 등 제공

엣지고는 이메일이나 메신저, 팀즈(Teams) 등 사용자가 선호하는 플랫폼을 통해 규칙 기반 알림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용자는 장치에 대한 최신 정보를 받을 수 있기에 발생 가능한 모든 문제에 적시 대응할 수 있다.

스크립트 및 패키지 배포도 간편하다. 모니터링이 편리하면서도 업로드 및 재사용을 위한 저장소를 활용하기 때문이다. 사용자는 클릭 몇 번만으로 스크립트를 실행하거나 패키지를 배포할 수 있다.

또 솔루션은 Grafana 같은 타사 추가 기능에 대한 데이터를 통합해 특정 운영 요구를 충족하는 그래프·통계·차트가 포함된 동적 대시보드를 만들 수 있으며, △보안 연결 △2단계 인증 △보안 장치 온보딩 프로세스 같은 고급 엣지 보안 조치를 기반으로 사용자 장치를 보호한다.

에이디링크는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가 USB 포트를 잠그거나 잠금 해제해 악성 소프트웨어(malware)에 대한 확산을 방지할 수 있으며, 자사 디바이스 사용자를 위한 독점 기능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플랫폼은 다양한 산업에 적용하기 적합하면서도 엣지 디바이스에 대한 원격 및 보안 관리를 위한 ‘올인원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 보인다. [자료=에이디링크]

“최적화된 성능과 장치 관리 보장”

새로운 플랫폼은 다양한 산업에 적용하기 적합하면서도 엣지 디바이스에 대한 원격 및 보안 관리를 위한 ‘올인원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 보인다. 에이디링크는 새로운 플랫폼이 제조, 운송에서부터 의료 및 스마트 시티에 이르기까지 많은 부문에서 요구하는 까다로운 사항들을 충족하도록 설계됐다고 전했다.

에이디링크 관계자는 “새로운 플랫폼은 실시간 모니터링, 원격 관리 및 고급 분석을 제공함으로써 기업이 운영을 최적화하고 효율성을 향상하면서도 가동 중지 시간은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최적화된 성능과 장치 관리를 보장하기에 다양한 사례에서 적용하기 적합하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디링크는 현재 글로벌 시장 내 수많은 사용자를 대상으로 임베디드, 분산 및 지능형 컴퓨팅을 위한 엣지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에이디링크는 인텔·엔비디아·AWS·SAS 등과 최고 수준에 달하는 엣지 파트너십을 보유하고 있으며 24개 이상에 달하는 컨소시엄에서 오픈소스와 로봇 공학, IoT 및 5G 표준 이니셔티브에 기여하고 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