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경연, 올 경제성장률 2.4%로 상향조정… 반도체 등 수출 증가
내수는 제한적 회복 예상, 민간 부채 리스크 대처 여부 변수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 원장 정철)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0%에서 2.4%로 0.4%p 상향조정했다.

한경연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0%에서 2.4%로 0.4%p 상향조정했다. [사진=gettyimage]

반도체 등 주력 품목 수출 증가로 경제성장률 2.4% 수준으로 회복 전망

글로벌 경기 개선에 따른 수출실적의 호전에 힘입어 2024년 경제성장률은 2.4%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인공지능(AI)에 대한 수요 확대에 따른 반도체 수출 증가가 전체 수출실적 개선의 주요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내수는 고환율·고물가 흐름이 완화되고 기준금리 인하가 구체화되는 시기까지 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원리금 상환 부담 누적으로 연체율이 빠르게 오르고 있는 부동산PF 등 민간 부채 리스크가 성장경로의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연은 장기간 심화돼 온 경제 여건 부실화와 정책적 지원 여력 약화의 영향으로 신속한 내수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경기 부진 장기화, 중동 지역의 전쟁 리스크 확대 가능성은 향후 성장경로의 주요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내수, 소비·투자 동반 부진 기대치 하회 회복 전망

내수 부문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민간 소비는 올해 1.9% 성장에 그치며 낮은 수준의 회복을 보일 전망이다. 소비는 레져소비 증가로 1분기 중 일시적 증가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소득 여건이 정체된 가운데,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부담이 두 배 이상 늘어나면서 회복세가 기대치에 미치지 못할 것이란 분석이다.

설비투자는 금리 피크아웃(peak-out)에 대한 기대감이 후퇴하고 국지적 리스크가 확대되는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게 유지됨에 따라 3.1% 수준의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수출 증가에 따른 파급효과로 상반기보다는 하반기에 회복세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부진을 지속해 온 건설투자는 정부의 SOC 예산확대에 따른 토목건설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건설수주 및 인허가 급감과 부동산PF 부실화 등 악재가 겹치며 부진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달러화 강세 기조 장기화 및 국제유가 등 원자재가격의 변동폭 확대에 따라 2.7%까지 제한적인 수준에서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 인공지능 중심 IT 수요 회복으로 5% 성장 예상

글로벌 IT 업황 불황 및 중국의 리오프닝 효과 부재,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에 따른 원자재 수급불안 등으로 지난해까지 침체적 흐름을 보여왔던 수출은 올해 주요국 경기회복 및 IT 시장의 수요 확대, 특히 인공지능(AI) 분야의 빠른 성장에 따라 회복세가 확대되며 경제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 봤다.

경상수지는 상품수지의 흑자폭 확대의 영향으로 590억 달러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