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마로솔, 2024 자율제조 월드콩그레스서 ‘증강 로봇 시스템 구현’ 발표
김민교 대표, 서비스 로봇 생산성 높이기 위한 대안 제시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토탈 로봇 솔루션 기업 마로솔(대표 김민교)이 오는 1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4 자율제조 월드콩그레스(Autonomous Manufacturing World Congress·AMWC 2024)에 참가해 AI 기반의 SDR(소프트웨어 정의 로봇·Software Defined Robot) 시스템 솔링크(SOLlink)를 선보인다.

마로솔 증강로봇경험 개념도 [자료=마로솔]

또 상담부스를 열고 로봇 자동화를 고민하는 제조·물류 기업을 위해 로봇 도입 방법 등을 상담해줄 계획이다.

자율제조 월드콩그레스는 자율제조 시스템 구축 위한 국내외 스마트제조 솔루션과 인공지능, 지능형로봇, 디지털트윈, 메타버스 등 미래 제조산업의 기술 동향 및 트렌드를 살펴볼 수 있는 전시회다.

솔링크는 이종 로봇 통합관제 시스템으로 AI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으로 이종의 로봇을 통합해 관제하고, 엘리베이터·자동문과 같은 작업장 인프라에 연동해 로봇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AMWC 2024에서는 20여개의 전문 컨퍼런스도 열린다. 김민교 마로솔 대표는 오후 1시30분부터 ‘다종 로봇 통합관제 시스템 SOLlink로 증강시키는 로봇 시스템 구현’을 주제로 강연을 펼칠 계획이다.

김 대표는 강연에서 로봇 도입 실태와 문제점을 진단하며 서비스 로봇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마로솔 김민교 대표는 “성급하게 도입한 로봇은 최적화와 관리에 어려움으로 이어져 효용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실망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었다”며, “로봇 도입을 위한 상담부터 사후 관리까지 책임지는 마로솔이 한층 증강된 로봇 경험을 제공하는 생태계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