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동향
한국지멘스, 꿀벌 서식처 및 생태 숲 조성 위한 ‘산림생태복원 ESG 캠페인’ 진행
정하중 대표 “지속가능성 실천할 수 있는 ESG 활동, 다방면으로 적극 확대해 나갈 것”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최근 기후 위기로 인해 토양이 유실되고 있는 민간인통제선(민통선)지역 산림 생태계 복원을 위한 활동이 진행됐다. 세계적인 전기전자 기업 지멘스의 한국법인 한국지멘스(대표 정하중)가 강원 춘천시 국립춘천숲체원에서 ‘산림생태복원 ESG 캠페인(꿀벌 복원 프로젝트)’ 활동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지멘스가 꿀벌 서식처 및 생태 숲 조성을 위한 ‘산림생태복원 ESG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한국지멘스]

한국지멘스는 대한적십자사와 산림청이 주최한 기부의 숲 조성 행사에 동참하면서 관련 활동을 진행하게 됐다. 이에 꿀벌 서식처 제공을 위한 자생식물들을 식재하고, 다양한 환경정비 활동을 바탕으로 국립춘천숲체원 내 약 1ha 규모 생태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활동에는 한국지멘스 정하중 대표를 포함한 한국지멘스 임직원들과 함께 후원 기업 등에서 총 250여명이 참여했다. 정하중 대표는 “생태계 보전 및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의식이 날이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해 한국지멘스 임직원들이 함께 작은 힘을 모았다”며, “앞으로도 한국지멘스는 자사 사업에 있어 근간이 되는 지속가능성을 실천할 수 있는 ESG 활동을 다방면으로 적극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지멘스는 기부의 숲 조성을 위한 ESG 캠페인 동참과 미래세대를 위한 환경보전,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기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기부금 1,0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또 튀르키예 지진과 함께 강원·경북 산불, 네팔 지진 피해 복구를 지원하는 등 ESG 경영 실천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는 게 지멘스의 설명이다. 지멘스는 그간 진행해온 사회공헌활동 관련 성과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ESG 확인서’도 수여받았다고 전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