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슈나이더일렉트릭, 올해 3분기 지속가능성 영향 성과 발표
케냐, 멕시코 등에 생활 인프라 제공 노력… 올해 목표 점수 6점 중 5.76점 달성 완료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ESG 관련 규제 및 역량 향상에 대한 중요도가 커지면서 기업에서는 각 영역에 대한 수준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대표 김경록)이 2023년 3분기 지속가능성 영향 성과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올해 3분기 지속가능성 영향 성과를 발표했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슈나이더일렉트릭은 2025년까지 전체 목표 달성 수치를 10점으로 지정하고 매년 목표 수치를 별도로 설정해 평가하고 있다. 올해 목표는 6점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3분기까지 총 5.76점을 달성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올해 3분기에 케냐와 멕시코, 아프리카 등 저개발 국가에 교육 및 생활 인프라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특히 케냐에 있는 한 어린이 진료소에 태양광 발전 솔루션을 설치, 2만명에 달하는 사람들에게 깨끗한 전기를 공급하고 지역 사회 삶의 질을 향상했다. 또 멕시코 대학 연합단체인 인액터스(Enactus)와 협력해 400개 이상 대학에서 학생 약 6만명에게 지역 사회에 사회적 영향을 미치기 위한 교육을 시행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올해까지 총 50만명에 달하는 학생들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했으며 오는 2025년까지 학생 100만명을 대상으로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슈나이더일렉트릭은 가이아에너지임팩트투자(Gaia Energy Impact Fund II)를 통해 아프리카에서 진행하는 재생가능 에너지 프로젝트를 지원하고자 4천만 유로, 한화 약 565억원을 모금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에 따르면 관련 투자 파트너십은 환경적이고 사회적인 스타트업과 기업가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는 활동이다.

현재 슈나이더일렉트릭은 UN 지속가능한개발목표(UNSDGs) 달성을 위해 △기후 △자원 △신뢰 △동등한 기회 △세대 △지역 등 6개 부문에서 장기적인 약속을 설정하고, 구체적인 목표 11가지와 지역 목표 200개를 수립해 실천하고 있다. 특히 2021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관련된 모든 목표에 대한 진척 상황을 매 분기 전용 보고서로 발표하는 지속가능성 영향(Schneider’s Sustainability Impact, SSI)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SSI 프로그램 관련 성과는 단기 및 장기 인센티브 계획에 반영돼 지속가능한 성과에 대한 목표를 강조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바르셀로나 지역 냉방 프로젝트에 대한 독특한 공헌을 통해 스페인 에너지신문으로부터 최우수 에너지 혁신상 수상과 함께 공공조달공급연구소(CIPS)로부터 지속가능한 조달, 업스트림 탈탄소화 및 인력 개발 관행에 대한 글로벌 상 3개를 받은 바 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