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전기연구원-스웨덴국영연구소, 과학기술 협력 MoU 체결
전력반도체 및 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 중심 공동연구 활성화 추진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스웨덴 국영연구소인 ‘RISE(Research Institutes of Sweden AB)’와 국가전략기술 중심 공동연구 활성화를 목적으로 MoU를 체결했다. 행사는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RISE에서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열렸다.

사진왼쪽부터 KERI 김남균 원장과 RISE의 Vice CEO인 Charlotte Karlsson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KERI]

RISE는 스웨덴 정부가 민간 및 출연연구소 30여곳 이상과 정부 지정 시험기관 130여곳 이상을 통합해 설립한 유럽 최대 규모의 연구기관이다. 인력 규모만 3,500명에 달한다. 최근에는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한국과의 협력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이번 KERI와의 MoU 체결은 전력반도체와 이차전지 등 국가전략 과학기술 분야에서 △공동연구 추진 △강연 및 워크숍 개최 △인력 및 정보 교류 등 다양한 형태의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RISE는 탄화규소(SiC) 전력반도체 분야에서 선도적 연구를 수행해왔고, 동 분야 세계적인 기업들과 함께 상용화 실적도 풍부하게 보유하고 있는 만큼, KERI와의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KERI 김남균 원장은 “실무 연구자 시절부터 RISE와 자주 접해 왔고, 높은 기술력에 감명을 받기도 했다”며, “이번 MoU 체결이 한국-스웨덴 간 과학기술 협력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KE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