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전기연구원, 창원 강소특구와 함께할 기업 모집
예비 창업자 육성 ‘이노폴리스캠퍼스’ 및 기업 지원 ‘지역 특성화 육성사업’ 지원자 모집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경남 창원 강소특구의 기술핵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김남균)이 지역 기업인들을 위한 ‘이노폴리스캠퍼스 KERITOR 4기’를 19일까지, ‘지역 특성화 육성사업’ 지원자를 26일까지 모집한다.

한국전기연구원 본원 [사진=한국전기연구원]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은 혁신적인 아이템 및 기술을 보유한 예비 창업자 혹은 3년 미만의 초기 창업자를 발굴해 성공적인 창업까지의 전 단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남 유일의 창업 투자회사인 경남벤처투자와 함께하며 기업 성장을 가속화시켜줄 직간접 투자 기회 확대는 물론, 글로벌 진출까지 지원한다.

올해 이노폴리스캠퍼스와 함께할 KERITOR(케리터, KERI+accelerator) 4기는 △아이템 진단·검증(쇼케이스, IR 자료 첨삭) △창업자 맞춤형 컨설팅 다각화 △전문기관 투자 연계 △기술사업화 △지역사업 참여 기회 제공 등 실질적으로 창업 및 기업 성장에 필요한 맞춤형 ‘KERI-MATE’ 프로그램을 제공받을 예정이다.

지역 특성화 육성사업은 지역 기업이 가진 기술적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사업화를 지원해 창원형 강소기업으로 키우는 프로그램이다. 사업은 크게 △제품의 컨셉 설정부터 제품화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테크업(Tech-Up) 부문과 △기업 진단을 기반으로 한 경영 컨설팅, 홍보·마케팅, 판로개척, 시험인증 등 특구기업의 애로기술 해결 및 성장 지원을 위한 벨류업(Value-Up) 부문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해당 사업을 통해 총 31개의 기업이 제품 상용화 및 매출 상승, 대내외 수상 등의 효과를 봤다. 올해는 연구소기업의 스케일 업(Scale-up)을 지원하는 트랙을 신규 도입하는 등 한층 더 높은 지원 사업을 통해 창원 강소특구에 소재한 유망 특화기업들의 성장과 발전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올해 예산은 총 8억4,000만원으로, 사업에 따라 기업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창원 강소특구 소재 기업 또는 특구 특화분야인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과 관련한 아이템으로 지역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는 기업이 모집 대상이다.

KERI 김태현 전략정책본부장은 “예비·초기 창업자부터 중견 기업인까지 단계별·맞춤형 지원 제공을 통해 기업의 성장을 이끌고, 창원 강소특구와 지역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KE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창원 강소특구는 2019년 지정 이후 지난해까지 총사업비 147억6,000만원을 투자해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과 관련한 기술 발굴·기술이전 사업화·강소형 기술창업 특화 성장 등을 지원했다. 주요 성과로는 기술이전 실적 58건(51.8억원), 연구소기업 설립 23개사, 특화 분야 창업기업 설립 34개사 등이 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