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동향
지멘스, 모바일드라이브에 ‘차세대 자율주행 시스템’ 구축 지원
지멘스 보유 ‘엑셀러레이터’ 포트폴리오 및 ‘디지털 트윈’ 기술 등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Siemens DISW)는 대만 모빌리티기업 모바일드라이브(MobileDrive)가 지멘스 엑셀러레이터(Xcelerator) 포트폴리오와 포괄적인 디지털 트윈 기술을 사용해 ‘모델 기반 시스템즈 엔지니어링(MBSE) 접근 방식’을 채택하고, ‘ADAS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멘스가 모바일드라이브에 보유 중인 ‘엑셀러레이터 포트폴리오’ 및 ‘디지털 트윈’ 기술 등을 제공해 ‘차세대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밝혔다. [사진=지멘스]

시장 수요를 충족하는 ‘고품질 소프트웨어’ 제공을 목표로 하는 모바일드라이브는 ‘모델 기반 프레임워크’를 사용해 △차선 유지 보조(Lane Keep Assist) △긴급 차선 유지(Emergency Lane Keeping) △차선 유지 제어(Lean Following Control) △자동 차선 변경(Auto Lane Change) △긴급 조향 보조(Emergency Steering Assist) △자율 긴급 조향(Autonomous Emergency Steering) 같은 일반 및 고급 ADAS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알고리즘과 소프트웨어 제어를 개발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개발 과정에서 모바일드라이브는 지멘스 ‘Simcenter 엔지니어링 및 컨설팅 서비스 팀’과 협력해 Siemens Xcelerator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활용했으며, ADAS 비전을 위한 방법론과 로드맵을 기반으로 제어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센서 및 차량 역학을 포함한 세부 시나리오 기반 시스템 모델까지 구축했다.

또, 개발한 시스템 모델을 ‘디지털 트윈’을 통한 가상 테스트 환경에 적용해 차량 관찰을 실시하고,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성능에 대한 문제를 개발 주기 초기에 신속히 발견해 해결하게 됐다.

모바일드라이브는 실제 프로토타입이 제작 이전에 효과적이면서 안정적인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를 실현하게 됐으며, 디지털 트윈 환경에서 ADAS 소프트웨어 기능을 초기에 검증하는 새로운 기능으로 HiL(hardware-in-the-loop) 및 차량 테스트의 수고를 줄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현재 모바일드라이브는 ‘디지털 스레드’에 대해 지멘스가 보유한 전문성을 활용하고, ‘차세대 자율주행 시스템’ 구축을 가속화하면서 업계 최고 수준 제품 품질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드라이브 윈스턴 수(Winston Hsu) CTO는 “자동차 산업은 다양한 시나리오에서 사용자 요구를 충족하고, 보다 직관적이면서 원활한 차량 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대대적인 변화를 겪고 있다”며, “우리는 정교한 핵심 기술을 구축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인 지멘스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시장 내에 훨씬 더 간편하고, 효율적인 방식으로 제품을 출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모바일드라이브는 2021년 FIH모바일(FIH Mobile)과 스텔란티스(Stellantis)라는 두 모빌리티 기술 리더가 합작해 설립한 회사로 보조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와 함께 인포테인먼트, 텔레매틱스 및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최첨단 AI 기술을 적용해 완전한 차량 내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최초의 대만기업으로 보안과 개인화 및 안정성을 결합한 제품을 자동차 제조업체에 성공적으로 제공하면서 자동차 기능 안전을 위한 ‘ISO26262’ 인증까지 받으며, 차량 주행 안전을 개선하는 데 기여한 바 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