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슈•기획
버넥트-이노시뮬레이션, ‘XR 가상훈련 기술 협력’ 맞손
양사 보유 ‘XR 기술’ 사업경쟁력 제고 방침, 해외 판로 확장 예정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글로벌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 테크기업 버넥트(대표 하태진)가 이노시뮬레이션(대표 조준희)과 ‘XR 가상훈련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버넥트와 이노시뮬레이션이 ‘XR 가상훈련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버넥트 하태진 대표, 이노시뮬레이션 조준희 대표 [사진=버넥트]

협약을 통해 양사는 버넥트 ‘산업용 XR 솔루션’에 이노시뮬레이션 ‘XR 가상훈련 기술’을 접목해 XR 시장 확대 및 기술경쟁력 제고에 힘쓸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버넥트 원격 현장관리 XR 솔루션 ‘리모트(Remote)’와 노코드(No-Code) 기반 XR 콘텐츠 제작 솔루션 ‘메이크(Make)’, XR 콘텐츠 시각화 솔루션 ‘뷰(View)’에 탑재된 XR 기술을 이노시뮬레이션에서 개발 중인 비행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가상훈련 솔루션’에 결합하는 방식으로 기술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또, 양사는 국내와 더불어 이노시뮬레이션 중국 법인을 중심으로 XR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시장 ‘판로 확장’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버넥트 하태진 대표는 “국내 최고 가상훈련 솔루션 전문기업 이노시뮬레이션과 업무협약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며, “국내 XR 업계를 대표하는 양사가 협력해 가상훈련 분야 XR시장 확대를 위한 새로운 협력 모델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노시뮬레이션 조준희 대표는 “매년 급성장하는 산업용 가상훈련 시장에서 양사 기술을 결합하면, 구축에 용이하면서도 훈련 효과가 높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K-가상훈련’에 대한 글로벌 위상을 강화하고, 시장점유율을 대폭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노시뮬레이션은 국내외 자동차, 중장비 등 교통수단 시뮬레이션 대표기업으로 중장비 분야에서는 가상훈련 시뮬레이터를 넘어 천공기 및 굴삭기 원격제어 시뮬레이터에 XR 기술을 적용했다. 아울러 완성차용 가상전시장 솔루션도 개발하는 등 XR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고 알려진 바 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