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슈•기획
현대차·기아, 딥엑스와 로봇 플랫폼용 ‘AI 반도체 탑재’ 협력
로보틱스 및 AI 결합한 ‘최첨단 서비스’ 개발 목적, 고효율 NPU 확보해 로보틱스랩 ‘AI 모델’ 검증 방침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최첨단 로보틱스 서비스 개발’을 위해 AI 반도체 전문기업과 손을 맞잡는다.

현대차·기아가 AI 반도체 전문 스타트업 딥엑스와 로봇 플랫폼용 ‘AI 반도체 탑재’ 협력에 나선다. 사진 왼쪽부터 2번째 현대차기아 현동진 로보틱스랩장겸상무, 3번째 딥엑스 김녹원 대표 [사진=딥엑스]

현대차·기아가 AI 반도체 전문 스타트업 딥엑스(DEEPX)와 ‘로봇 플랫폼용 AI 반도체 탑재를 위한 업무협약’을 2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현대차·기아 ‘최첨단 로봇플랫폼’에 딥엑스 AI 반도체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기술 협력을 추진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021년 서비스 로봇 ‘DAL-e(달이)’를 공개하는 등 로보틱스와 AI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딥엑스는 AI 모델 추론에 최적화된 ‘NPU(신경망 처리 장치)’ 분야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딥엑스의 주력 분야인 NPU는 딥러닝 같은 인공신경망 연산에 최적화된 ‘AI 특화 반도체’다. 또, 지금까지 AI에 주로 적용된 GPU(그래픽 처리 장치)보다 ‘전력 효율’이 우수하고, ‘가격경쟁력’까지 갖추고 있어 향후 배터리로 구동되는 ‘로보틱스’ 분야 내 핵심부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기아는 △자율주행 △얼굴인식 △실시간 음성대화 같이 다양한 기능을 동시에 구현해야 하는 로봇에 AI 연산에 특화된 NPU를 탑재한다면, 더 효율적이고 다채로운 서비스 경험을 전달하는 로보틱스 개발이 가능해진다고 전했다.

이에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은 보유 중인 AI 모델과 학습용 데이터셋 등 ‘소프트웨어 기술’과 딥엑스 반도체 엔지니어링 샘플 및 로봇 탑재를 위한 ‘하드웨어 인터페이스’간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추후 현대차·기아는 딥엑스가 설계한 NPU를 검증하고, ‘미래 활용 가능성’도 모색할 방침이다.

현대차·기아 현동진 로보틱스랩장겸상무는 “로보틱스랩이 보유한 소프트웨어 기술과 딥엑스 하드웨어 기술을 결합하면, 성능과 가격 면에서 우수한 ‘로보틱스 기반 AI 서비스 개발’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딥엑스가 설계한 NPU 우수성에 대한 확인과 검토 이후, 로보틱스랩이 연구개발 중인 로봇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딥엑스 김녹원 대표는 “딥엑스 AI 반도체가 가진 양산성을 실증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기쁘다”며, “미래 로보틱스 시장을 선도하는 데에 중요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