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슈나이더일렉트릭, 빌딩 운영 솔루션 ‘에코스트럭처’ 통합 강화 버전 출시
손쉬운 건물 제어 및 에너지 사용 최적화… 에너지 낭비 및 탄소 배출 20% 이상 절감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대표 김경록)이 통합 기능을 강화한 ‘에코스트럭처 빌딩 오퍼레이션 2023(EcoStruxure Building Operation 2023)’을 16일 발표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빌딩 운영 솔루션 ‘에코스트럭처’에 대한 통합 강화 버전 ‘에코스트럭처빌딩오퍼레이션2023’을 출시했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현재 에너지 사용과 탄소 배출량 감소가 전 세계적인 목표로 꼽히며, 각 기업은 빌딩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낭비와 비용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건물관리시스템(BMS)’ 내 모든 전력을 하나로 통합한 회사이며, 고객은 ‘에코스트럭처빌딩오퍼레이션’을 통해 파워로직(PowerLogic) 전력 미터 및 에너지 데이터에 보다 쉽게 액세스할 수 있다.

에코스트럭처빌딩오퍼레이션2023은 실내 환기 시스템을 관리 및 제어할 수 있는 ‘에코스트럭처 커넥티드 룸 솔루션(EcoStruxure Connected Room Solution) 기능’이 포함돼 있으며, 통합 전력 관리 솔루션 ‘에코스트럭처 파워 모니터링 엑스퍼트(EcoStruxure Power Monitoring Expert)’와 함께 작동해 실시간 룸 인원 수 및 점유율 등을 기반으로 필요한 장소와 시간에만 에너지가 사용될 수 있도록 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에 따르면 솔루션 활용시, 에너지를 최대 23%까지 절감할 수 있다.

특히 에코스트럭처파워모니터링엑스퍼트는 △보호계전기 △차단기 △전력 품질 미터 △센서와 같은 ‘전기 인프라’에서 데이터를 수집해 대시보드 형태로 에너지의 흐름과 상태를 가시화하며, 건물 내 에너지 상태를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 누설 전류 상황을 ‘사전에 감지’하고, 고장 전 사전 경보 및 문제 진단으로 전력 문제가 생길시 ‘빠른 복구’를 가능하게 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안드레 마리노(Andre Marino) 디지털빌딩SVP는 “오늘날 에너지의 60%가 손실 및 낭비되는 상황에서 기후, 에너지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전기화와 디지털화’가 필요하다”며, “에코스트럭처 빌딩 오퍼레이션 같은 현대화된 건물 관리 솔루션을 사용하면, 건물 내 시스템을 연결하고 디지털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마리노 SVP는 “이에 에너지를 기존보다 더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면서도 에너지 낭비 및 탄소 배출량을 최대 20%까지 줄일 수 있다”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빌딩 에너지 효율성과 성능을 향상시키고, 입주사 및 빌딩 운영자의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슈나이더일렉트릭 BMS 소프트웨어에는 첫 번째 독립형 컨테이너 ‘에코스트럭처 엣지 서버(EcoStruxure Edge Server)’를 도입했다. 건물 운영용 에코스트럭처엣지서버는 기존 BMS보다 빠르게 설치 및 배포되며, 전력과 리소스 효율성 등에 이점을 가진 최신 애플리케이션 ‘호스팅 인프라’를 갖춘 건물에서 유연하면서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