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동향
슈나이더일렉트릭, 세계경제포럼서 ‘다양성, 형평성, 포용성’ 부문 ‘등대 기업’에 선정
2014년부터 시작한 ‘글로벌 임금 형평성’ 이니셔티브 성과 인정, 전 직원 ‘급여 형평성’ 향상에 기여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에너지관리 및 자동화 분야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대표 김경록)이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선정한 ‘다양성, 형평성, 포용성 (Diversity, Equity and Inclusion, 이하DEI) 부문’ 등대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WEF에서 ‘글로벌 임금 형평성’ 이니셔티브의 성과를 인정받아 DEI 부문 ‘등대 기업’에 선정됐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현재 세계경제포럼(WEF)은 맥킨지앤컴퍼니(McKinsey&Company)와 전 세계 기업의 다양성, 형평성 및 포용성 발전을 위해 효과가 입증된 이니셔티브를 식별하고, 통찰력을 공유하는 ‘세계 동등성 얼라이언스(Global Parity Alliance)’를 설립해 표본이 되는 ‘등대 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전 세계 모든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급여 형평성’ 향상을 위해 ‘글로벌 임금 형평성(Global Pay Equity, 이하 GPE)’ 이니셔티브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2014년 12개국 지사에서 시작한 이후 2020년 말까지 100여개국 지사로 확대 시행해 회사 전체 인력 중 ‘99.6%’가 GPE 이니셔티브의 적용을 받도록 했다.

향후 슈나이더일렉트릭은 GPE 프로그램을 확장해 2025년까지 모든 직원간 임금 격차를 ‘1% 미만’으로 달성 및 유지할 계획이며, 이에 △신입 직원 중 50%를 여성으로 채용 △실무 관리자 부문에서 여성 직원 비중 40% 달성 △여성 임원을 30%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아울러 임금 격차 데이터에 대한 보다 광범위한 가시성을 제공하기 위해 ‘급여 형평성 시뮬레이터’를 구현하고, 관리자 및 채용 담당자가 잠재적 채용 후보자에게 ‘공정한 제안’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채리스 리(Charise Le) 최고인사관리책임자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은 포용적이고 자상한 기업 문화가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열쇠라고 믿고 있으며, 성평등에 대한 회사의 지속적인 헌신을 인정받게 돼 영광”이라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직원과 회사 및 지구에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제공하면서도 모든 사람에게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GPE는 임금 격차에 대한 정의, 격차 측정에 대한 일관된 접근 방식 등을 시작으로 지역별 요구와 조건에 따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글로벌-지역 보상 프레임워크’를 진행하면서 전 세계 및 로컬 수준에서 분기별 보상 검토 프로세스를 설정하고 있다.

또, 임금 형평성 조정 프로세스를 연봉 검토에 포함해 부당한 격차를 식별 및 해소하고 있으며, ‘HR Information System’을 기반으로 자동화된 데이터 분석 및 보고 기능으로 직원 근속기간과 주요 실적 등을 추적해 급여 격차를 파악하는 등 조직 내 형평성 확보에 기여하고 있다.

채리스 리 최고인사관리책임자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다양성 및 포용성 분야에서 수년간 많은 진전을 이뤘다”면서, “앞으로도 직원들에게 공정성과 포용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 덧붙였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