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슈•기획
지멘스, 초일류 기업 데오레오에 ‘Xcelerator’ 솔루션 공급
Opcenter 소프트웨어 제공으로 ‘운영효율성 및 지속가능성 목표’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Simens Digital Industries Software)가 세계 최고 올리브 오일 가공 및 병입 회사 ‘데오레오(Deoleo)’에 지멘스 Xcelerator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 내 Opcenter 소프트웨어를 지원해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구축하도록 돕는다고 28일 밝혔다.

지멘스DISW가 초일류 기업 데오레오에 ‘Xcelerator’ 솔루션을 공급했다. [사진=지멘스]

1955년 스페인에서 설립된 데오레오는 △베르톨리(Bertolli) △카라펠리(Carapelli) △카르보넬(Carbonell) △코이페(Koipe) △피가로(Figaro) 등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한 세계 유수 올리브유 제조기업이다. 오랜 전통과 품질을 이어온 데오레오는 농부와 공급업체, 농지를 보호하는 ‘지속가능성 전략’을 통해 기업이 해야 하는 책임에 대한 이행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데오레오가 추구하는 비전은 올리브유 생산에 대한 미래를 보다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이끄는 것이다.

이에 지멘스 Xcelerator 포트폴리오 활용으로 강력한 공급업체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농업 관행을 마련하면서도 올리브에 대해 공유된 지식을 통해 농부들과 협력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또, 토지를 보존 및 개발하는 동시에 ‘경제적 성과’를 촉진하는 전체적인 솔루션을 개발하고, 운영 효율성 향상과 투명성 제고를 위해 품질 및 석유 관리부터 연구개발을 위한 연구실 환경에 이르기까지 모든 업무 프로세스를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하는 중이다.

데오레오 라파엘 페레즈 데 토로(Rafael Perez de Toro) 최고품질책임자는 “지속가능성 전략과 제조 목표를 위해 전체 가치사슬에서 직면하는 다양한 변수를 관리할 수 있는 효과적인 디지털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지멘스 Opcenter를 통해 생산을 디지털화함으로써 민첩성과 효율성을 높이면서도 효율적인 리소스 관리 제어를 할 수 있으며, 투명한 커뮤니케이션 구축과 비용 절감 및 추적 가능성 보장과 같은 효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페레즈 최고품질책임자는 “디지털화는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더욱 높여준다”며, “종이 기반 공정에서 발생하는 종이와 잉크, 에너지 사용을 줄임으로써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감소시키면서도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데오레오는 솔루션 구축 과정에서 지멘스 파트너사 ‘소디스(Sothis)’와 협력해 Opcenter실행프로세스(Execution Process) 소프트웨어와 Opcenter RD&L 소프트웨어를 ‘플랫폼으로 구현’했다. Opcenter실행프로세스 소프트웨어는 모든 창고 및 품질 관리 프로세스를 ‘단일 툴’로 디지털화 한다.

또한 Opcenter RD&L은 공식화된 모든 제품 데이터 관리를 간소화, 최적화 및 조정해 품질과 규제 요구사항에 맞는 제품 설계와 프로세스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R&D와 함께 제조 데이터 및 프로세스를 통합·조정하면, 최종 제품 설계를 ‘메인스트림 제조’로 이전하는 속도를 큰 폭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고 지멘스는 전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