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유니버설로봇, “2023년 모듈형 생산으로 전환 가속, 협동로봇 확대 예상”
턴키 솔루션 등 2023년 자동화 트렌드 제시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글로벌 1위 협동 로봇 솔루션 기업 유니버설로봇(Universal Robots)이 2023년 자동화 시장의 핵심 키워드와 주요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유니버설로봇 UR20 [사진=유니버설로봇]

유니버설로봇 전략 및 혁신담당 부사장 안더스 벡(ANDERS BILLESØ BECK)에 따르면 유니버설로봇이 꼽은 내년 자동화 시장 트렌드는 △턴키 솔루션(Turn-Key Solutions) △모듈형 생산으로의 전환 △다양한 협동로봇의 등장 △로봇 수요의 확대 △고객 중심 제품개발이다.

먼저 2023년에는 두 종류 이상의 첨단 기술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턴키 솔루션(Turn-Key Solutions)이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하드웨어 개발부터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센서 및 인터페이스 개발로 이어지는 각 기술 및 이미 출시된 첨단기술을 결합하면 자동화는 더욱 용이해진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덴마크에 본사를 둔 OEM 회사 이네이블드 로보틱스(Enabled Robotics)는 2016년부터 자율주행 모바일 로봇(AMR)에 협동로봇(Cobots)을 탑재해 산업, 창고 관리 및 병원 물류 시스템에 로봇을 도입하는데 성공했다.

아울러 유니버설로봇은 기업들이 생산공정 내 모듈화를 증가시키기 위해 산업용로봇을 협동로봇으로 전환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전통적인 산업용로봇에 비해 협동로봇은 상대적으로 작고 가벼우며 배치하기가 용이하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협동로봇은 재구성이 가능해 모듈화에 용이하며 인간과 함께 작동하도록 설계돼 있다.

이어 더 높은 가반하중(payload)와 더 넓은 작업반경의 협동로봇이 응용분야의 환경을 바꿀 것으로 내다봤다. 유니버설로봇이 올해 출시한 ‘UR20’은 20kg 가반하중(협동로봇이 들어 올릴 수 있는 최대 무게)의 협동로봇으로 기존 유니버설로봇 제품 대비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작업반경은 1750mm로 유로 팔레트(Euro Pallet, 유럽 표준 팔레트)의 전체 높이까지 작동하도록 설계됐으며 작은 면적에도 설치가 가능해 추가 설비 없이 포장 및 팔레타이징에서의 더 편리해진 작업을 보장한다.

로봇의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로봇의 일상화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IFR 세계 로보틱스 리포트에 따르면 2015년과 2021년 사이 전 세계적으로 연간 로봇 설치가 두배 이상 증가했으며 2021년 산업용 로봇 설치는 전년 대비 31% 증가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인터랙트 애널리시스(Interact Analysis)가 발표한 리포트에 따르면, 협동로봇 산업은 2026년까지 22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협동로봇은 포장, 팔레타이징, 용접 및 조립과 같은 응용 분야에서 일하는 방식을 지속적으로 바꾸고 있다. 유니버설로봇은 보다 인간 중심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탄력적인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인더스트리 5.0(Industry 5.0)으로 산업이 전환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인간과 로봇이 함께 일하게 하는 협동 로봇 자동화의 상승세가 꾸준히 높여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2023년 이후 로봇 기업과 고객이 협력해 구체적인 솔루션을 개발하는 공동개발 프로젝트가 늘어날 전망이다. 자동화 시장이 자리 잡으면서 자신의 요구사항을 로봇 회사에 전달할 수 있는 고객의 입지가 강해지면서 앞으로 제품 개발에 최종 단계에 고객 참여를(end-customer) 더욱 증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가 세계 3대 로봇 강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장영진 1차관은 지난 7일 계속되는 인구감소로 산업인력 공급이 줄어드는 문제를 로봇이 해결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에 산업과 서비스 현장에 로봇이 활용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는 ‘제1차 생활물류서비스 산업 발전 기본계획’을 통해 2027년까지 86억3000만원을 투입해 공동주택 등 복합단지 내를 운행하는 ‘자율주행기반 로봇배송 시스템’ 및 AI기반 운용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유니버설로봇 이내형 대표는 “유니버설로봇은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에게 가장 중요한 방식으로 고객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로봇산업이 국가차원의 미래전략산업으로 대두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지금, 유니버설로봇은 내년에도 협동로봇의 잠재력과 적용 범위를 알리며 다양한 분야에서 협동로봇을 쉽게 현장에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