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버넥트, 동양피스톤에 XR 솔루션 접목한 협동로봇 구축
생산성 향상 및 안전 보장 기술 개발로 산업계 이목 집중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글로벌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 테크 기업 버넥트(대표 하태진)가 동양피스톤에 XR 솔루션을 접목한 협동로봇을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XR 솔루션이 접목된 협동로봇 [사진=버넥트]

버넥트는 XR 솔루션을 접목한 협동로봇 구축으로 공정의 생산성 향상은 물론 작업자의 안전 확보를 가능하게 했다.

동양피스톤은 고난이도 제품 조립공정에서 작업자로부터 발생하는 제품 결함률을 낮추고, 작업자의 안전을 보장하며 작업 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는 솔루션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제품 결함률을 낮추는 것은 품질 관리의 핵심이자 생산성 향상을 위해 매우 중요했기 때문이다.

버넥트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동로봇을 연계해 생산성 향상기술을 개발하고, XR 솔루션을 접목한 작업 가이드 제공으로 실시간으로 공정 확인이 가능하도록 했다.

협동로봇은 작업자와 로봇이 같은 공간에서 함께 작업하기 위한 협동 운용 조건을 충족하는 로봇으로, ‘코봇(Cobot)’이라고도 불린다. 산업용 로봇과 달리 작업자와 상호작용을 하기 때문에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버넥트는 총 다섯 단계로 이루어진 공정 과정을 실시간으로 시각화해 확인할 수 있도록 버넥트 XR 솔루션인 뷰(View)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작업자는 스마트글라스로 협동로봇이 작업하는 공정 정보, 진행 상태, 제품 조립 결과 등을 안전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동양피스톤 관계자는 “버넥트 솔루션 구축 이후, 단 한 건의 결함도 발생하지 않아 결함률이 0%”라며, “제품 생산성도 기존보다 두 배 이상으로 높아져 매우 획기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버넥트의 이같은 생산성 향상 및 작업자의 안전 보장 기술 개발은 산업계의 주목을 받아 KEIT(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이 현장방문을 진행하기도 했다.

버넥트 하태진 대표는 “제조 현장에 XR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생산성과 안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었다”며, “산업 현장에서 XR 기술이 더 많이 활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버넥트는 나이스 기술신용평가(NICE TCB) TI-2 등급에 해당하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솔루션은 삼성전자, LG 디스플레이, LG에너지솔루션 등 대기업 및 계열사를 비롯해 한국전력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189개의 기업 및 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