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스마트팩토리
LG유플러스-엘디티, 스마트팩토리 내 ‘화재감지·안전관리’ 위해 맞손
IoT 센서 솔루션 제공 기업과 MOU 체결로 스마트팩토리 사업 확대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화재 및 작업안전 관련 스마트팩토리 경쟁력 강화를 위해 IoT 솔루션 전문기업 엘디티(대표 정재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IoT 센서 솔루션 제공 기업 엘디티와 MOU 체결로 스마트팩토리 사업 확대에 나선다. 사진 왼쪽부터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 서재용 상무, 엘디티 정재천 대표이사. [사진=LG유플러스]

엘디티는 화재안전·물류·보안 분야서 IoT 센서 기반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기업으로 자체 개발한 ‘스마트 화재 조기감지기’는 현재까지 전국 4만개 이상 설치·작동 중이다.

스마트 화재 조기감지기는 IoT 기반 무선 복합 화재 센서가 화재 원인을 감지하고, 화재 감지 시스템이 오작동하는 비화재보 필터링 알고리즘을 거쳐 신뢰할만한 화재 알람을 보낸다. 특히 엘디티의 스마트 화재 조기감지기는 △불꽃 △연기 △고온 △온도차 등 4종의 화재 요소를 모두 감지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기기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LG유플러스는 자사 보유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의 경쟁력을 추가 확보하게 됐고, 엘디티는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중 화재 및 작업자 안전관리 분야서 제조·공급·기술지원의 역할을 수행하면서 LG유플러스의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 서재용 상무는 “엘디티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통해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의 경쟁력을 추가 확보할 수 있게 됐다”라며, “고객사의 공장에서 화재 및 안전사고가 완벽히 예방되게끔 엘디티와 지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엘디티 정재천 대표이사는 “기업 안전이 확보될 때, 경쟁력도 한층 배가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IoT안전플랫폼 전문기업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LG유플러스와 함께 안전한 기업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일 것”라고 전했다.

올해 1월, 중대재해처벌법의 시행으로 화재감지 및 안전관리 솔루션에 대한 관심이 커진 만큼 양사는 협력을 통해 안전한 스마트팩토리 구축 확대에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 중이다.

[조창현 기자 (inwisendow@gmail.com)]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