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중소 제조기업은 정부 지원사업으로 ‘보안 강화’ 하세요
제조업 내 지속적인 보안 위협에 맞서는 현명한 방법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디지털 대전환으로 공장 내 많은 시설이 자동화됐다. 자동화에 따른 보안 이슈도 지속 발생 중이다.

정부는 다양한 지원 사업으로 기업의 정보보호를 돕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회장 이동범)에서 9월 13일 발표한 ‘2022년 국내 정보보호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스마트 공장 등 제조업 분야에 대한 국내외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및 악성코드 공격 사례 증가로 운영기술 보안 및 산업제어 시스템 보안 등 관련 수요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보안이 취약한 중소기업 대상, 정보보호 자문 및 보안제품 도입 지원 등 다양한 지원사업으로 기업의 보안 강화를 돕고 있다. 중소기업 정보보호 지원사업으로는 △정보보호컨설팅 및 보안솔루션 도입 지원 △민간주도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대응 솔루션 3종 패키지 지원 △데이터금고(백업) 지원 등이 있으며, 솔루션 도입을 원하는 기업에서 직접 신청해야 한다.

정보보호컨설팅과 보안솔루션 도입을 지원하는 사업은 ‘지역정보보호센터 누리집’서 신청 가능하다. 해당 사업은 솔루션을 직접 운영하기 어려운 기업을 대상으로 원격 보안기능을 제공하는 등 ‘클라우드 기반 보안서비스 지원’을 돕는다. 도입을 원하는 기업에서 신청한 이후에는 체크리스트를 작성해 기업 내 보안 수준을 자체 진단하고, 진단 결과에 따라 기업에 적합한 보안서비스 매칭 및 사후관리까지 지원한다. 9월 13일 기준, 부산·울산·경남·강원·충남에 위치한 기업만 신청 가능한 상태다.

민간주도 금품요구악성프로그램 대응 솔루션 3종 패키지 지원 사업은 보안에 대한 투자가 어려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랜섬웨어’ 등 악성프로그램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무상으로 도와준다. 솔루션 패키지는 이메일보안 및 모의훈련, 랜섬웨어 탐지/차단, 데이터 백업·복구로 구성돼 있다. 신청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홈페이지’서 할 수 있고, 각 솔루션 공급기업 제품별 기능을 확인한 이후 수요기업에 필요한 서비스를 직접 선택 가능하다.

2022년부터 진행하는 신규 사업인 데이터 백업 지원사업은 ‘데이터금고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본 사업은 정부가 일정 금액을 부담해 정보보호 영역에서 중소기업이 갖는 비용 부담을 줄여준다. 올해는 클라우드 백업 솔루션을 4,000개사, NAS 백업 서버구축 서비스는 1,000개사에 각각 지원해 총 5,000개 기업의 보안 강화를 돕는다. 1차 신청은 9월 14일 마감되며, 오는 9월 19일부터 2차 수요기업을 모집한다.

한편, 정부는 정보보호 제도개선 정책으로 △전자서명법 개정 △정보보호공시 의무화 △마이데이터 취약점 점검 의무화 등을 추진한 바 있다. 정책 추진에 따른 기업들의 보안 내재화로 ‘보안 수요’가 증가했고, 과기정통부는 향후 정보보호 자문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측 중이다.

[조창현 기자 (inwisendow@gmail.com)]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