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B트렌드] 美 바이든 대통령 첫 한국 방문... 반도체·배터리 경제협력 강화 공고히
- 한국방문 첫 일정, 삼성 평택 반도체 공장 방문... 이재용 회장 직접 안내 - 미국 내 전기차 시장 확대 따른 이차전지 수요 급증... 미국공장 신설 늘어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지난 20일 미국의 조 바이든(Joe Biden) 대통령이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하면서 방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10여분 환영 행사 이후 첫 일정으로 평택의 삼성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은 현장에서 직접 바이든 대통령을 영접했으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평택 반도체 공장 시찰까지 동행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 방문 첫 일정으로 삼성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다. 윤석열 대통령(사진 맨앞 왼쪽)과 미국 바이든 대통령(사진 맨앞 가운데)이 평택 반도체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일정으로 삼성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것은 경제 및 안보 동맹 강화의 이번 방문 목적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대목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는 바이든 대통령 방문을 통해 반도체·이차전지·인공지능·바이오기술 등 차세대 산업의 긴밀한 협력과 투자 지원 확대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

양국 정상은 이날 경제협력을 주제로 공동연설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 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오늘 방문을 계기로 한미 관계가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취임에 축하 인사를 건넨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국처럼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국들과 함께 공급망 문제를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앞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굉장히 많은 변화가 한국을 중심으로 일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현장 [사진=대통령실]

반도체·배터리 등 전략산업 분야의 파트너십을 비롯한 경제동맹 강화 기조는 21일 열린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도 드러났다.

먼저 거의 모든 부분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생각이 일치함을 느꼈다고 언급한 윤 대통령은 “우리는 경제가 안보, 안보가 곧 경제인 시대에 살고 있다. 국제 안보 질서 변화에 따른 공급망 교란이 우리 국민의 생활과 직결돼 있다”며,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 배터리, 인공지능, 양자기술, 바이오기술, 바이오제조, 자율 로봇을 포함한 핵심·신흥 기술을 보호하고 진흥하기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첫걸음으로, 대통령실 간 ‘경제안보대화’를 신설해 공급망과 첨단 과학기술 등 경제 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수시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미국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 한국과의 동맹관계는 어느 때보다 더욱 가까워지고 있고 양국 국민도 가까워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20일 방문한 평택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는) 한국과 미국의 혁신을 통해 세계 최고의 반도체가 개발되고 있다. 한국의 삼성 같은 기업들이 현재 미국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투자를 통해 우리는 더욱 가까워질 것이라고 전한 바이든 대통령은 “공급망을 강화하고 충격에 대비하도록 할 것이며 이를 통해 우리 경제에 경쟁 우위를 가져다줄 것”이라며, “기후 목표를 강화함으로써 기후 해결책을 찾을 것이고 전기차를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과 미국 양국 정상은 반도체·이차전지·인공지능·바이오기술 등 차세대 산업의 전략적 경제동맹을 더욱 공고히했다. [사진=대통령실]

미국 46대 대통령의 자리에 오른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협정에 재가입하고 2050년 넷제로를 목표로 천문학적인 연방예산 투자 등 적극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도입을 비롯해 전기차 확대, 스마트시티 등 차세대 산업 변화에 대응하면서도 자국산업 보호에 집중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미국의 전기차 및 이차전지 시장 상황을 살펴보면, 전기차 확대 정책이 지속적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이를 통한 이차전지 수요 급증에 단기적인 셀 공급부족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3년 미국 내 전기차용 리튬이온배터리의 수요량은 181GWh인 반면, 공급량은 143GWh로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되고 있다.

미국은 올해 ‘더 나은 재건법(Build Back Better Act)’을 통해 자국 내 친환경 산업 활성화를 꾀하고 있는데, 전기차 활성화 조항의 경우, 미국산 이차전지 셀을 사용하고 최종 조립생산용 부품의 50% 이상을 자국산으로 쓴 전기차에 500달러의 추가 세액공제를 허용했다. 자국 내 이차전지 생산량을 늘릴 것을 주문한 셈이다.

이에 K-배터리 주요기업을 비롯해 글로벌 이차전지 기업들이 잇따라 미국 내에 이차전지 공장 신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수요의 증가 요인으로 2025년까지 미국 내 이차전지 시장을 공급 부족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내 전기차용 이차전지 수요는 2025년 453GWh를 거쳐 2030년 1,200GWh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이차전지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번 바이든 대통령 방문을 통한 전기차 및 핵심부품인 이차전지와 관련 경제동맹을 환영한다”며, “현재 국내 주요 배터리 기업들이 미국 내 공장 신설 등을 통한 시장 선점과 점유율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미국은 자국 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와 이차전지 시장에서 큰손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과 협력관계를 잘 다지면서 글로벌 시장에 나아간다는 것은 큰 이점이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기술력과 거대한 시장을 가진 중국을 상대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좋은 방안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