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슈나이더일렉트릭, 배터리 제조 공장 장비 혁신... 디지털 기반 솔루션 제공
친환경·스마트 장비 도입 관심↑... 지속가능한 제조 환경 조성 기여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제조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친환경, 디지털 비즈니스 노하우를 국내외 배터리 공장에 적용 및 공유한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배터리 제조 장비 혁신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에 나선다고 최근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배터리 제조 장비 혁신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의 보급이 가속화되며 전 세계적으로 배터리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배터리 기업들은 해외에 공장을 증설하는 등 시장 수요에 맞춘 전략을 펼치고 있다. 또한 제조 공장들은 중단 없는 공장 운영 위해 다운타임(Downtime, 고장으로 인한 장비 가동 불가 시간)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탄소 저감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추구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IEA에 따르면, 전 세계 63%의 공장이 설비의 디지털화 혹은 자동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팬데믹으로 산업 현장에서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위해 노후된 공장을 디지털화하는 것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친환경 솔루션들을 도입해 배터리 제조 현장에서 디지털 환경을 조성하고 지속가능성을 실현할 수 있다.

고안정성, 고가용성, 친환경 기반의 에너지 설비 구축

SF6가스는 수십 년 간 중전압 및 고전압 전류를 절연하고 차단하는데 사용됐으나 이산화탄소보다 2만3,500배 강력한 온실가스라는 점이 밝혀지며 지구 온난화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기업들은 산업현장에서 기존에 사용하던 SF6가스를 대체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SF6(육불화황)가스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및 디지털 고압 스위치 기어 GM AirSeT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공기 절연 션트 진동 차단 기술(Shunt Vacuum Interruption, 이하 SVI) 을 사용해 공기와 진공으로 SF6 고압 스위치 기어를 SF6 Free 고압 스위치 기어로 교체한다. 사용이 간편하지만 스위치 기어의 성능이 동일하기 때문에 안정성은 훨씬 뛰어나며 친환경적이라는 장점이 있다. 절연을 위해 순수 공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SF6 가스의 재활용 비용을 고려할 필요가 없으며 장비 유지보수 및 교체 비용을 줄여준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지난 3월 저압 ATS(Automatic Transfer Switch)제품 트랜스 퍼팩트(TransferPacT)를 출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제품은 최대 63A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콤팩트한 사이즈로 빠르고 간단하게 설치가 가능하다. 또한, 제품을 인가하면 바로 오퍼레이팅 할 수 있는 플러그 앤 플레이(Plug&Play) 방식으로 별도로 시퀀스 구성을 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통신을 지원하기 때문에 별도의 하드와이어링이 없이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별도의 액세서리를 지원해 발전기, 로드쉐딩, 화재예방 등 필요에 따라 해당 악세서리를 적용해 사용할 수 있다.

통합전력 모니터링 솔루션인 에코스트럭처 파워 모니터링 엑스퍼트(EcoStruxure Power Monitoring Expert)는 안전성, 신뢰성, 에너지 성능 개선, 용량 관리 등 균형 잡힌 전력 인프라 활용을 위해 설계됐다. 전기 인프라의 정보를 수집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운영 현황 및 위험 요소를 파악, 관리할 수 있도록 분석 데이터를 제공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배터리 제조현장 내 장비 관리를 위한 디지털 플랫폼을 지원한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배터리 제조현장 내 머신의 디지털화 지원을 통한 시장 출시 기간 단축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머신(EcoStruxure Machine)은 loT 기반의 통합 아키텍처 플랫폼으로 산업 현장과 기계장비 제조업체를 위해 설계됐다.

이 디지털 플랫폼을 설명한 회사 관계자는 “커넥티드 제품(Connected Product), 엣지 컨트롤과(Edge Control), 애플리케이션, 분석 및 서비스(App, Analytics and Service) 3단계로 구성된다”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융합돼 장비제조업체가 설계부터 엔지니어링, 운영, 유지 및 보수 등 제품의 전체 수명주기에 이점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어 “커넥티드 제품 라인 내에서는 HMI, Servo 드라이버, 세이프티 제품이 배터리 제조 현장의 디지털화를 가속화하며, 엣지 컨트롤 라인에서는 PLC, 특별히 loT 기반의 로직 및 모션컨트롤러 모디콘 M262(Modicon M262 Controller)는 MQTT나 HTTPS와 같은 IT 프로토콜을 지원해 별도의 게이트웨이 없이도 네트워크에 연결이 가능하다”며, “이를 통해 장비의 디지털화를 통해 관리 포인트 및 추가 설치비용을 줄여준다”고 전했다.

분석 및 서비스 라인의 에코스트럭처 머신 어드바이저(EcoStruxure Machine Advisor)는 에코스트럭처 머신 아키텍처 내에서 앱, 분석 및 서비스(Apps, Analytics and Service) 레이어에 포함된 클라우드 기반의 장비 관리 디지털 플랫폼이다. 이를 통해 장비 제조사는 전 세계 모든 생산 현장에 설치된 장비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이상 상황이 발생하는 경우에 신속하게 장비 운영자를 지원한다.

중단 없는 비즈니스 현장을 위한 전력 제어 및 무정전전원장치 제공

슈나이더일렉트릭 ‘APC 스마트 리튬 이온 UPS(APC Smart-UPS with Lithium-ion)’는 엣지 인프라와 함께 사용해 인프라의 가용성을 높일 수 있는 효과적인 솔루션이다. ‘APC 스마트 리튬 이온 UPS’는 납축전지(Valve Regulated Lead Acid, 이하 VRLA) 배터리를 사용하는 기존 UPS와 비교할 때 총 소유비용(Total Cost Ownership 이하, TCO) 측면에서도 기존 대비 50% 정도의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전기 에너지를 활용하고, 공장의 디지털화를 도입하는 것이 지속가능하고 회복탄력성을 갖춘 비즈니스”라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지속가능성과 회복탄력성을 기반으로 산업 현장 구축을 위한 솔루션과 제품라인업을 제공하는 디지털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