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LG이노텍, 2030년 RE100, 2040년 탄소중립 실현!
폐기물 매립 제로 전 사업장 확대, 업무차량 무공해차 교체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LG이노텍(대표 정철동)이 2030년까지 RE100,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한다.

LG이노텍은 최근 ESG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2040 탄소중립 추진계획’을 결의했다고 3월 16일 밝혔다. 

LG이노텍이 2030년까지 전력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한다. [사진=utoimage]

‘2040 탄소중립 추진계획’에는 탄소중립을 위한 연도별 목표와 세부 추진전략이 포함됐다. LG이노텍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2030년까지 사용 전력을 모두 재생에너지로 전환(RE100)하고, 2040년에는 탄소배출을 제로화 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LG이노텍은 2030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에서 얻는다는 계획이다. 전력은 LG이노텍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LG이노텍 국내 사업장은 태양광 발전 설비 도입을 확대해 나간다. 또한 재생에너지 발전 업체로부터 직접 전력을 구매하는 ‘전력거래계약(PPA)’, 한국전력에 추가 요금을 내고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공급받는 ‘녹색프리미엄’ 제도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LG이노텍이 올해 녹색프리미엄으로 공급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총 192GW로, 약 6만 5,000 가구가 연간 사용하는 전력량과 맞먹는다.

LG이노텍은 베트남 등 해외 생산시설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려 나간다. PPA나 재생에너지 사용 인증서 등 국가별 제도를 적극 활용하는 것은 물론, 태양광 발전 설비 도입도 빠르게 추진한다.

이와 함께 매립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기 위해 ‘폐기물 매립 제로(Zero Waste to Landfill)’ 인증을 국내외 사업장으로 확대한다. 이 인증은 글로벌 안전인증 회사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에서 기업의 자원순환 노력을 평가하는 국제 지표다. 지난해 LG이노텍 구미사업장이 소재부품 업계 최초로 폐기물 전량을 자원으로 재활용한 성과를 인정받아 최고 등급인 ‘폐기물 매립 제로 플래티넘’을 획득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LG이노텍은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을 100% 무공해 차량으로 전면 교체한다. 현재 전국 사업장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늘려 나가고 있다.

LG이노텍 정철동 사장은 “경영활동 전반에 걸쳐 환경영향 최소화를 위한 투자와 기술 도입을 적극 확대해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며, “환경은 물론 임직원, 지배구조 등 다방면의 균형 있는 ESG경영 실천을 통해 고객가치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