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스마트팩토리
B&R과 ISG, 디지털트윈 위한 시뮬레이션 어셈블리 키트 공동 개발
매뉴얼, 템플릿, 완전자동화 3가지 자동화 레벨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기계 설계 및 제어 프로그래밍 등 개발 단계에서는 많은 위험요소가 존재한다. 제작자는 이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뮬레이션에서의 다양한 방법을 개발해 왔다. 시뮬레이션을 쉽게 적응시키고, 향후 프로젝트에서 재사용할 수 있다면 금상첨화다. 이런 문제인식 속에 B&R과 ISG가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했다.

B&R과 ISG가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했다. [사진=B&R]

시뮬레이션은 실제 결과물과 얼마나 정확하게 일치하느냐가 관건이다. ISG와 B&R은 시장의 요구사항을 만족하는 동시에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하는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했다.

해당 솔루션은 ISG-virtuos 시뮬레이션 플랫폼에 기반한다. ISG의 크리스찬 다니엘(Christian Daniel) 시뮬레이션 기술 비즈니스 매니저는 “우리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처리할 수 있는 완전한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실제 컨트롤러는 TCP/IP를 통해 시뮬레이션 플랫폼에 연결하거나 POWERLINK를 통해 실시간으로 연결할 수 있다. 어느 쪽이든 B&R Automation Studio 엔지니어링 환경의 애플리케이션 프로젝트에서 통신이 시작되므로 개발자는 새로운 프로그래밍 없이 기존의 제어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 가상 시운전을 수행할 수 있다.

독자적 시나리오 구축

ISG-B&R 시뮬레이션 솔루션은 개발자가 모듈식 컴포넌트 라이브러리에서 시뮬레이션 시나리오를 신속하게 구성할 수 있도록 한다. 예를 들어 포장 라인의 모듈식 구조와 일치하는 컴포넌트 세트를 구성할 수 있다. 다니엘 매니저는 “각각의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모든 기초 작업을 다시 해야 한다면 시뮬레이션 투자의 이점을 충분히 누릴 수 없다”면서, “몇 번이고 반복해서 모듈식 컴포넌트의 어셈블리 키트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가상 디바이스, 어셈블리 및 시스템을 조합해 각각의 고유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시뮬레이션 시나리오가 생성된다. 각각의 가상 컴포넌트는 파라미터와 인터페이스에서 동작 제어에 이르는 물리적 대응요소를 정확히 나타낸다.

시뮬레이션 플랫폼과 실제 컨트롤러는 TCP/IP 또는 실시간 POWERLINK를 통해 연결이 가능하다. [사진=B&R]

ISG의 다니엘 매니저는 “개발자들은 모듈식 기계 컴포넌트의 메카트로닉 동작을 정확하게 모델링하는 가상 컴포넌트 라이브러리를 구성할 수 있다”면서, “기계제작자는 이러한 가상 컴포넌트를 이용해 사용자 맞춤형 구성을 생성한다”고 말했다.

템플릿과 재사용 가능한 컴포넌트로 시간 절감

ISG와 B&R의 새로운 솔루션은 시뮬레이션 시나리오 구성을 위해 △매뉴얼 △템플릿 기반 △완전 자동화라는 3가지 자동화 레벨을 제공한다. 다니엘 매니저는 “이 솔루션은 정확한 타이밍 동작으로 POWERLINK를 포함한 재현 가능한 시스템 테스트를 수행하고, 재사용 가능한 가상 컴포넌트 라이브러리에서 시뮬레이션 시나리오를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어 시스템은 필드버스 컴포넌트와 함께 테스트하고 전체 시스템 테스트의 맥락에서 작동해야 한다. 다니엘 매니저는 “B&R과 ISG의 완벽한 시뮬레이션 솔루션은 완벽한 도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모든 확인사항을 점검하고, 기계제작자에게 시뮬레이션에 대한 최대의 투자 수익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