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유니버설로봇, 2022년 국내 자동차, 전기·전자 시장 공략
국내외 협동로봇 시장 1위 사수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세계 1위 협동로봇 기업 유니버설로봇(Universal Robots)이 2021년 호실적을 바탕으로 2022년에도 협동로봇 최대 수요처인 국내 자동차와 전기·전자 업계를 공략할 것이라 밝혔다.

유니버설로봇이 2022년 국내 자동차, 전기/전자 업계를 공략한다. [사진=유니버설로봇]

유니버설로봇은 2008년 세계 최초로 협동로봇을 제작하며 협동로봇 시장을 개척한 덴마크 회사로, 현재까지 국내외 협동로봇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내주지 않고 있다. 유니버설로봇은 현재까지 전 세계 협동로봇 전체 출하량의 약 50%를 웃도는 수치인 5만대 이상의 협동로봇을 판매하며 전세계 1등 협동로봇 기업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실제로 유니버설 로봇은 지난해 3분기 전년 대비 46% 매출을 신장시키며 코로나 판데믹으로 인한 시장 수요 부진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유니버설로봇은 2016년 국내 지사를 설립한 이후로 제조업, F&B, 의료, 물류 등 다양한 산업군에 ‘바리스타 봇’, ‘셰프 봇’, ‘제조 봇’ 등 다양한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2022년에는 기반 하중이 12.5kg인 UR10e와 한 치의 오차 없이 동일한 작업을 수백 번, 수천 번 반복할 수 있는 기술을 전면에 내세울 예정이다.

유니버설로봇의 이내형 대표는 “2021년 유니버설 로봇의 최대 수요처인 자동차와 전기·전자 업계와 함께 괄목할 만한 실적을 이룩했다. 국내 산업 구조가 이 두 산업을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어 국내 시장의 잠재적 가치는 매우 크다”며, “유니버설로봇의 정확성과 안정성을 통해 국내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유니버설로봇은 BMW, 포드와 같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 및 국내 자동차, 전기·전자 기업에 협동로봇을 제공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유니버설로봇은 이를 기반으로 국내 업계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유니버설로봇은 국내 시장 공략을 위해 2016년 한국 지사를 설립, 지속적으로 국내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오는 2월 1일에는 부산에 제2 사무실을 개소한다. 해당 사무실은 수도권 이외의 고객 접근성을 높이고 더 나은 고객 지원을 제공한다.

또한 유니버설로봇은 인증교육센터를 통해 기술자 및 실무자들을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국내 사회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교육센터는 현재 다스코리아(DAS Korea), 성원교역, 한국폴리텍대학, 삼익THK 등에 개설돼 있으며 추후 더 많은 유니버설로봇 인증센터 설립을 목표하고 있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