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스마트팩토리
바슬러, 한국 파트너 2개사 DATVISION 및 IOVIS 합병
아시아시장 직접적 사업확장 본격화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컴퓨터 비전 전문기업 바슬러(Basler)가 한국의 파트너사 DATVISION과 IOVIS를 합병한다고 발표했다. 3년 전에 중국의 판매업체인 MVLZ를 합병한 Basler는 이번 합병을 통해 아시아에서의 직접적인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하기 시작했다.

사진 왼쪽부터 바슬러 Chong Yoon Foo, DATVISION 조현기, IOVIS 김종환, Basler Dr. Dietmar Ley [사진=바슬러]

바슬러 관계자는 두 건의 합병은 서로 다른 구조로 진행되며 각각 2022년 1월 7일에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Basler는 종합 공급업체로 거듭나기 위한 제품 포트폴리오 확장 전략에서도 한 단계 더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Basler 최고영업책임자(CCO)인 알렉산더 템므(Alexander Temme)는 “Basler는 지난 몇년 동안 제품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왔으며 그 동안 카메라 제조업체에서 종합 공급업체로 성장했다”면서, “Basler는 한국 고객들에게 매우 강력한 지역적 입지와 전문성을 갖춘 글로벌 제조업체로부터 성능이 뛰어나고 경제적인 컴퓨터 비전 포트폴리오를 직접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반도체 및 전자제품 시장에서 다양한 업종을 위한 머신비전 솔루션을 판매하는 DATVISION은 최근 한국에서 약 10명의 직원을 고용했다. IOVIS는 서울에 본사를 두고 40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비전 부품 포트폴리오를 판매하고 있다.

두 회사가 Basler Korea팀과 예정대로 합병될 경우, OEM 고객을 위한 컴퓨터 비전 구성 요소의 마케팅, 영업 및 기술 지원 분야에서 매우 뛰어난 역량을 보유한 50명 이상의 직원으로 구성된 자회사가 탄생하게 된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