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업동향
광주광역시 ‘인공지능 집적단지’ 착공… 인공지능 생태계 핵심거점 조성 본격화
4,000여억원 투입, 인공지능 데이터센터 등 기반시설 등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대한민국 인공지능의 혁신거점이 될 국가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가 지난 11월 22일 착공식과 함께 본격적인 조성에 들어갔다.

광주광역시는 집적단지의 각종 기반시설과 건물 등을 조성하기 위한 첫 삽을 뜨는 착공식을 열고 ‘인공지능 중심 도시 광주’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사진=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와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은 이날 오후 첨단3지구 내 AI집적단지 부지에서 ‘대한민국 인공지능 혁신거점 광주’를 슬로건을 내걸고 ‘국가 인공지능 집적단지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는 이용섭 광주시장을 비롯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병훈 국회의원, 정우진 NHN 대표, 지역인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제영상 상영, 과기정통부 장관 축사, 광주광역시장 환영사, 임차식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장의 국가 인공지능 집적단지 조성경과 및 혁신거점 전략보고 순으로 진행됐다.

착공식은 주제 영상 상영,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축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의 환영사, 집적단지 사업의 경과보고 및 향후계획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2019년 대통령 인공지능 기본구상과 국가전략에 이어, 디지털 뉴딜 등 인공지능 강국을 향한 정책적 노력이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는 광주광역시와의 협업을 통해 인공지능 데이터센터, 실증 환경, 창업환경 등이 집약된 집적단지를 조성하고 인공지능 생태계의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집적단지는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2019년)’의 일환으로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4,000여억원의 대규모 예산을 투입해 인공지능에 필요한 데이터센터 등의 기반시설, 기업, 인재 등이 집약된 인공지능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구체적으로 △인공지능 특화 데이터센터 등 3개동 건축(47,256㎡) △인공지능+자동차·에너지·건강관리 산업융합 연구개발 △대학·재직자 인력양성, 창업지원 등이 추진된다.

집적단지 시설은 광주광역시 첨단 3지구 내의 1공구에 대지 47,256㎡ 규모로 지하 1층 지상 7층의 실증동 및 창업동, 지상 2층의 데이터센터 등 총 3개동으로 구성되며, 2023년 완공 예정이다. 자동차·에너지·헬스케어 등 실증장비 77종 구축되고, 77개 창업기업이 입주한다.

집적단지의 핵심기반시설인 인공지능 데이터센터는 연산량 88.5PF 규모로, 대규모 데이터의 수집·축적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발도구와 인공지능 반도체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등 세계적 기술과 혁신적 서비스를 창출할 거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제25차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발표한 ‘인공지능 지역확산 추진방향’에 따라 앞으로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진행될 2단계 사업을 통해 광주를 ‘최첨단 국가 인공지능 혁신거점’으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광주시가 중심이 되어 데이터센터, 실증환경 등의 국가 디지털 기반시설을 지속 확충하고 데이터댐에 구축된 대규모 데이터와 인터넷 기반 자원공유(클라우드) 개발환경을 연계해, 전국의 기업과 연구자들이 혁신적인 인공지능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일괄(원스톱) 개발 거점으로 도약시킬 수 있는 대형 선도사업을 기획·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은 “광주가 인공지능 중심도시를 향한 혁신적 도전을 통해, 코로나 이후 시대의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세계적인 인공지능 혁신도시로 발전해나갈 것”이라며,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가 대한민국의 국가 인공지능 핵심 거점으로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 이용섭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불과 3년 전만해도 우리 광주가 ‘인공지능 중심도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 사람은 거의 없었지만 지금은 현실이 되고 있다”며, “광주가 인공지능을 선택한 것은 ‘신의 한수’이고 항상 시대를 선도해 왔던 광주에게는 필연적 선택이었고 운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의 혁신적인 발걸음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광주를 대한민국 인공지능 혁신거점으로 육성해 인공지능 4대 강국 대한민국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임차식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장은 그간의 국가 인공지능 집적단지 추진 경과와 국가 인공지능 혁신거점 조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인공지능 산업융합 기반구축 △인공지능을 가장 잘 활용하는 인공지능 시번도시 조성 △글로벌 인공지능 융복합 중심지 도약 등 3대 전략과 중점과제를 발표했다.

한편, 국가 인공지능 집적단지는 지난 10월28일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발표한 ‘인공지능 지역확산 추진방향’에 따라 ‘국가 인공지능 혁신거점’으로 육성되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앞으로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진행될 국가 인공지능 집적단지 조성 2단계 사업을 통해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최종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