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스마트팩토리
아이티공간, 화재예방·최적 설비운영 지원하는 ‘유예지(UYeG)’로 기업 경쟁력↑
갈수록 효과적인 에너지 관리와 전기화재 예방이 중요한 시대, 유예지로 동시 해결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급격한 산업환경의 변화와 기술발달로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고, 특히 사고, 고장, 화재, 폭발로 인한 인명사고 방지에 대한 요구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10월 22일 부산 벡스코(BEXCO) 제2전시장 컨퍼런스 룸에서 열린 ‘2021 부산 울산 경남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 & 엑스포’에서 ‘산업 건전성 확보를 위한 전류 데이터 기반 예지보전 기술 및 사례’를 주제로 강연한 아이티공간 이영규 대표는 “갈수록 효과적인 에너지 관리와 동시에 전기화재에 대한 예방이 중요한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2021 부산 울산 경남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 & 엑스포’에서 ‘산업 건전성 확보를 위한 전류 데이터 기반 예지보전 기술 및 사례’를 주제로 강연한 아이티공간 이영규 대표는 “갈수록 효과적인 에너지 관리와 동시에 전기화재에 대한 예방이 중요한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한국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2020년) 화재 중 전기적 요인으로 발생한 화재는 전체의 22%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 ‘전기안전사고 발생현황’에서 2019년 전기화재로 인한 재산피해액은 약 2,207억원에 달한다. 전기화재는 8,155건이 발생해 총 화재 4만102건 중 20.3%의 점유율을 차지했고, 이로 인해 2019년 한 해에만 41명이 숨지고 295명이 다쳤다.

이 대표는 “자동차, 철강, 조선, 물류, 스마트팩토리, 조선 등 모든 산업에서 IT 기술이 고도화되면서 전기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전기 화재에 대한 위험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전기차 시대에 전기 부품으로 인한 폭발, 화재, 합선과, 누설전류 사고도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산업환경에서 이 대표가 제안하고 있는 솔루션은 ‘아이티공간’에서 개발, 상용화한 설비보전 장치 유예지(UYeG). IoT 융복합 기술을 기반으로 각종 산업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이 대표는 “수십만 건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오차율이 거의 없는 정확도와 가성비, 안정성까지 모두 갖추고 있어 산업 현장의 각종 설비를 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며, “각종 산업 설비들의 공정 분석은 물론 사고와 고장, 화재를 예측해 예방하고 기계들의 기대수명 예측과 상세한 에너지 효율 분석까지 가능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영규 대표는 “많은 기업에서 아이티공간의 솔루션을 이용하는 것은 스마트 EOCR과 예지보전 솔루션이 생산성 및 품질 제고에 주효하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는 것”이라며, “스마트공장 고도화와 예지보전 솔루션 도입을 타진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 추세에서 이 같이 검증된 전류예지보전 솔루션의 가치도 지속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화재예방, 설비 최적운영 지원하는 유예지(UYeG)

기계에 흐르는 전류를 사람 맥박처럼 측정해 분석하는 원리로 작동되는 유예지는 전류가 흐르는 곳이라면 어디든 활용이 가능하다. 설비와 센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전송해 단순 정보 연결을 넘어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이 가능한 기반 체계를 제공한다. 또한 AI 기반 알고리즘으로 전압, 전류, 전력, 온도, 습도, 지락, 외부 진동, 소음 등 유의미한 핵심 데이터 변이값을 수집하고 이상원인 추출 정확도를 높였다. 다양한 데이터를 그래프 및 수치화 해 관리요소를 가시화해 사건이 발생했을 때 발빠른 대처가 가능하도록 손실 비용을 최소화 하는데 목표를 뒀다. 기존의 타 스마트 EOCR 진동분석 장치들보다 1/40 수준의 도입비로 가성비를 갖추고 있다.

유예지 솔루션 적용 효과 [자료=아이티공간]

아이티공간은 여러 기존 글로벌 산업현장에서의 성공 실적을 기반으로 ‘UYeG-SE’도 새로 출시했다. 전류뿐만 아니라 설비 내부나 외부의 온습도와 압력, 진동, 농도 등을 모두 분석하고 활용이 가능해 데이터 확장성과 설치의 보편성을 개선했다. 국제규격에 맞춰 KC인증과 유럽 CE인증을 받아 안전성도 확보했다.

‘전류의 흐름을 이용한 모니터링 및 사고방지 기술 솔루션’도 아이티공간의 주력제품이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2021 녹색기술 인증서’를 받은 제품이다. 원격지에 위치한 복수의 구동부 장비의 운전 상태를 초기 정상 상태와 비교해 현재 상태를 실시간 감시한다. 이상 징후와 고장을 미리 진단할 수 있다. 기존의 설비 진단기술에 비해 저렴한 비용으로 원격지 다수의 구동부 장비의 상태를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유예지-EMS. 낭비되는 전력을 5~15% 절감해준다. 유예지-EMS는 빌딩과 공장 에너지 소비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다양한 분석 및 비용 평가를 통해 설비의 최적 운영을 지원하며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는 시스템이다. [자료=아이티공간]

이 대표는 “산업설비 구동부와 연결된 스마트 EOCR과 같은 전류 센서로부터 감지된 전류 변화를 통해, 온습도 압력 등 외부 요인의 변화를 실시간 동시에 수집 가능하다”며, “실제 운용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함으로써 보다 정확한 고장진단 알고리즘을 구현하고 시각화를 통해 비전문가도 쉽게 다룰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이 기술은 현대차의 중국·러시아·멕시코 등 다수의 해외 공장과, 기아차 인도 공장, 포스코ICT 중국 공장 등에 보급됐다.

이 대표는 “많은 기업에서 아이티공간의 솔루션을 이용하는 것은 스마트 EOCR과 예지보전 솔루션이 생산성 및 품질 제고에 주효하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는 것”이라며, “스마트공장 고도화와 예지보전 솔루션 도입을 타진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 추세에서 이 같이 검증된 전류예지보전 솔루션의 가치도 지속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FA저널 SMART FACTOR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